2020-01-22 07:51
최중경 한공 회장 “회계법인 과다수임 억제가 개혁의 핵심”
최중경 한공 회장 “회계법인 과다수임 억제가 개혁의 핵심”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9.12.0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중경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회계법인의 과다 수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 한국공인회계사회
최중경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회계법인의 과다 수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 한국공인회계사회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이 회계법인들의 과다 수임을 억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일감 분배가 회계개혁의 성공을 가름 짓는 핵심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기자 세미나에서 “과도한 수임을 한 회계법인은 품질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회계개혁 실패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금융당국과 함께 회계법인이 과다 수임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공인회계사회가 운영하는 ‘회계투명성 지원센터’를 통해 대형 회계사들의 과다수임 여부를 들여다보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표준감사시간 준수 여부가 감사 품질을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게 최 회장의 설명이다. 최 회장은 “당국도 점검하겠지만 회계사회도 더욱 엄격하게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이어 “회계법인 가운데 역량을 초과하는 일감을 눈앞에 두고 있는 곳은 일감 정리를 해야 한다. 일감을 늘리기 위해서는 인력을 늘려야 하지만 잘 뽑히지 않고 스카우팅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과다 수임 문제 해결이 곧 신외감법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는 길임을 재차 강조한 최 회장은 이어 “이후 프라이빗 어카운턴트(Private Accountant) 시장을 활성화해 중소 회계법인에 더 기회가 돌아가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