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03:55
[SKT, 2020 조직개편] “5G와 New ICT사업 가속화 목표”
[SKT, 2020 조직개편] “5G와 New ICT사업 가속화 목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2.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연임 성공
MNO, New Biz 이원화 체계 도입
데이터 및 IT 인프라 기능 수행 CIO 신설
SK텔레콤이 5일 5G 및 New ICT 사업 전체의 성장을 가속화가 주요 골자로 하는 2020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SK텔레콤이 5G 및 New ICT 사업 전체의 성장을 가속화가 주요 골자로 하는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지난 5일 SK텔레콤이 밝힌 2020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 발표에 따르면 먼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또한 SK브로드밴드 대표 겸 미디어사업부장은 최진환 ADT 캡스 사장이 맡게 된다. 아울러 최진환 사장이 SK브로드밴드 대표로 보임이 변경됨에 따라 ADT캡스 대표 겸 보안사업부장 자리는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이 이어받게 됐다.

조직 개편 부문에서는 ‘MNO(이동통신사업)’와 ‘New Biz(신사업)’를 각각 최적화해 지원하는 이원화 체계를 도입한다. 5G를 중심으로 산업‧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존 통신 사업과 새롭게 시장을 만드는 New ICT 사업을 양대 축으로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실행력을 제고하고 각 영역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Corp1센터는 MNO사업을, Corp2센터는 New Biz.를 지원한다. 각 센터는 독립적인 권한과 책임을 갖고 담당 사업 영역에 최적화된 경영 계획, 예산, 채용 및 평가 체계를 설계‧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 이후 Corp센터장인 윤풍영 전무가 Corp1센터를, 하형일 전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이 Corp2센터를 각각 맡게 된다.

기술 조직은 현재 분산 운영되고 있는 AI센터, ICT기술센터, DT센터의 사업별 기술지원 기능을 ‘AIX센터’로 통합한다. 이를 통해 AI가 모든 사업의 핵심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한다. AIX센터는 애플 시리의 개발자로 알려진 김 윤 전 AI센터장이 맡는다. 

또한 데이터 통합 관리 기능과 이를 위한 데이터 및 IT 인프라 기능을 함께 수행하는 CIO(최고정보관리책임자)조직을 신설한다. 신설되는 CIO조직은 데이터플랫폼센터, AI서비스단으로 ICT패밀리 및 SK그룹 차원의 디지털 변환을 이끄는 것이 목표다. 데이터플랫폼센터장에는 조동화 전 DT센터장이, AI서비스단은 이현아 단장이 유임됐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디지털 광고’, ‘게임’, ‘클라우드’ 전담 조직도 별도로 신설한다. △광고‧데이터 사업단  △클라우드게임 사업 담당 △에지클라우드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차기 핵심 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각각 ICT패밀리사의 통합 광고사업 수행과 게임 및 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전사 차원의 핵심 사안에 대해 CEO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CIDO’를 신설하고 의사결정 기구인 3대 위원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3대 위원회는 △CapEx/OpEx위원회 △투자심의위원회 △서비스위원회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수평적 소통과 빠른 실행을 위해 임원 조직 체계를 3단계 이하로 대폭 축소하는 등 조직을 정비한다. 이에 따라 ‘MNO사업부’는 산하 사업단‧센터 조직을 본부 단위로 재편한다. 

박정호 사장은 “2020년은 SKT와 ICT 패밀리사 전체가 가시적인 성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나아가 대한민국 ICT 혁신의 주축이 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조직을 5G 및 New ICT 각 사업 실행에 적합하게 강하고 효율적인 체계로 재편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년간 국내 1등 통신사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New ICT 기업’으로 체질 개선을 이루었다”며 “내년부터 ICT패밀리사 모두의 고른 성장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New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여정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