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4:34
삼성전자의 ‘힘’… 3분기 전 세계 5G폰 점유율 74%
삼성전자의 ‘힘’… 3분기 전 세계 5G폰 점유율 74%
  • 서예진 기자
  • 승인 2019.12.0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갤럭시S10 5G 영향
5G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글로벌 제조사들이 지속 5G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어서다. 이 같은 분위기는 연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이 올해 3분기 전세계 5G폰 판매량 중 7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삼성전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이 올해 3분기 전 세계 5G폰 판매량 중 7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의 첫 5G폰 ‘갤럭시S10 5G’의 영향이다. 

6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별보고서 마켓 펄스에 따르면 3분기 전세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스마트폰의 점유율은 5%였다. 삼성전자는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74%의 시장 점유율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조사에서 프리미엄 제품의 가격은 도매가 400달러 이상으로, 현재 출시된 5G 모델은 모두 기준을 충족한다. 

특히 삼성전자의 첫 5G 모델인 갤럭시S10 5G 모델은 전체 5G 스마트폰 판매량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한 인기 모델로 조사됐다. 지난 4월 초 출시된 해당 제품은 출시 80일 만에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5G폰 판매량 2위는 11%를 차지한 LG전자였다. 현재 애플을 제외한 주요 제조사들은 5G 스마트폰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LG전자는 올 상반기 V50 ThinQ 5G, V50S ThinQ 5G 모델을 출시했다.

한편 같은 기간 전세계 프리미엄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7% 감소했다. 전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은 1년 전(48%)보다 높은 52%의 시장 점유율로 1위였다. 이는 아이폰11에 대한 높은 초기 수요와 아이폰XR의 지속적인 흥행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XR은 전체 프리미엄 스마트폰 모델 중 가장 많이 팔렸다.

한편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향후 5G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성장에 핵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