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05:14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 승자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 승자는?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심재철(왼쪽부터), 김선동, 유기준, 강석호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심재철(왼쪽부터), 김선동, 유기준, 강석호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차기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선출한다. 이번 경선은 강석호(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유기준(4선, 부산 서·동구)·김선동(재선, 서울 도봉구을)·심재철(5선, 경기 안양 동안을) 의원(기호순)이 출사표를 던지며 '4파전'으로 치러진다.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로 강 의원은 이장우(재선, 대전 동구) 의원, 심 의원은 김재원(3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 유 의원은 박성중(초선, 서울 서초구을) 의원, 김선동 의원은 김종석(초선, 비례대표) 의원 등을 지명했다.

특히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후보자 합동 토론회 없이 재적 의원 107명 중 72명이 참석해 진행했다. 같은 날 오후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들을 일괄 상정하기로 밝힌 데 따라, 한국당이 여야 3당(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협상 테이블을 부활시켜 4+1 협의체의 협상안을 막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경선에 앞서 치른 정견 발표에서 원내대표 후보자들 모두 패스트트랙에 오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 처리 저지를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 내 현안인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여야 충돌로 고소·고발된 의원 및 당직자들에 대한 지원, 보수대통합 등도 강조했다.

이날 경선에서 주목할 것은 계파 간 대리전이다. 5선의 심재철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자 TK(대구·경북)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중진으로 꼽히는 김재원 의원을 정책위의장 후보로 내세웠다. 비박(비박근혜계) 측 후보로 꼽히는 강석호 의원도 친박 측 이장우 의원을 정책위의장 후보로 내세워 계파 표심을 잡으려는 모습이다.

유기준 의원도 비박계 박성중 의원을 내세워 당내 양대 계파인 친박·비박계 표심을 모두 사로잡으려는 모습이다. 다만, 김선동 의원은 당내 다수를 차지하는 초·재선 의원들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김종석 의원과 함께 경선에 출마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을 두고 ‘박근혜 정부 고위직’ 출신들을 포섭해 계파 간 균형을 잡으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 역시 계파 간 화합으로 표심을 사로잡은 행보를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황교안 대표의 의중인 ‘황심(黃心)’이 어느 후보에게 향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