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9:09
검찰, 김경수 비공개 조사…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관련
검찰, 김경수 비공개 조사…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관련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항소심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항소심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검찰이 지난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공개로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지사가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은 것은 지난해 8월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이어 1년 4개월 만이다.

‘유재수 전 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김 지사가 검찰의 조사대상에 포함된 것은 두 사람이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오랜 기간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이 확보되면서다.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는 두 사람 외에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 자료는 지난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얻었다. 다만 특감반이 감찰을 중단하면서 해당 자료들을 폐기했기 때문에, 검찰이 대화내용을 얼마나 파악하고 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김 지사를 소환한 것은 이들 사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대화가 오갔는지 확인하는 차원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감찰무마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만큼, ‘윗선’으로 김 지사가 지목됐을 가능성도 점친다. 나아가 일부 언론에서는 단체 대화방을 통해 금융위 인사관련 청탁이 이뤄졌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인사 청탁이 이뤄지면 당시 금융위원회 기획조정관이었던 유 전 부시장이 산하기관장 등 적합한 자리를 알아봐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지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하고 있다.

김 지사와 유 전 부시장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처음 인연을 맺은 것으로 파악된다. 김 지사는 청와대 국정상황실, 1부속실 행정관을 거쳐 연설기획비서관에 올랐으며, 비슷한 시기 유 전 부시장은 청와대 1부속실 행정관으로 파견돼 함께 근무했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