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12:56
임금격차 해소운동 결실… 권기홍 동반위원장 “협약액 10조원 돌파”
임금격차 해소운동 결실… 권기홍 동반위원장 “협약액 10조원 돌파”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12.0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오찬 간담회를 갖고 올해 성과와 내년 업무 추진 계획을 말하고 있다. /동방성장위원회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이 취임 후 추진해온 ‘임금격차 해소운동’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대기업들의 참여가 잇따르면서 임금격차 해소 협약액이 10조원을 돌파했다. 

권기홍 위원장은 9일 서울 여의도동 한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권 위원장은 “지난해 취임 후 혁신주도형 임금격차해소 운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면서 “(그 결과) 현재까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해소 협약에 총 45개 대기업이 참여했고, 협약 누적 금액이 10조원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혁신주도형 임금격차해소 협약은 참여 대기업은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면서 중소협력사에 대해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지원,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경쟁력 및 근로조건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 해소를 목표로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지난해 5월 이랜드리테일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5곳의 기업이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총 누적 협약 체결액은 10조7,104억원에 달한다. 지원 유형별 협약 금액을 보면,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금이 5,402억원, 임금 지불 능력 제고 지원금이 3조180억원, 경영 안정 금융 지원금이 7조1,522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권 위원장은 “임금 격차의 정도가 그 나라의 동반성장 정도를 나타내주는 가장 좋은 척도”라며 “지난해 위원장 취임 당시 대기업 평균 임금을 100으로 봤을 때 중소기업 평균 임금은 52 정도였지만, 최근 통계로 보면 중소기업 평균 임금이 55 정도로 조금 나아졌다”고 평가했다.

다만 해당 협약이 실제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선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에 대해 동반위 한 관계자는 “협약이 법적 구속력을 가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어느 정도 한계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동반성장지수 평가 때, 관련 협약 이행 성과를 살펴볼 예정이고 기업들 스스로도 책임감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권 위원장으로 내년 중심 추진 사업으로 △이업종 교류를 통한 동반성장 추진 △금융기관 동반성장 참여 △동반성장 인증제도 운영 등을 제시했다. 동반위는 다른 업종 간 교류를 확대할 수 있도록 올해 구축한 기술혁신 동반성장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 금융기관과의 손을 잡고 취업박람회 개최와 동반성장인증 연계 제도를 마련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권 위원장은 동반성장인증제에 대해선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반성장인증제는 대기업이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를 준수해 제품을 개발했을 경우 해당 제품에 ‘동반성장 인증 마크’를 부착하는 것을 말한다. 동반위는 인증 기준을 마련해 내년 동반성장인증제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동반위는 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양극화 해결을 위해 출범한 민간 합의기구다. 중소기업적합업종 지정, 동반성장지수 산정·공표, 동반성장 지원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