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00:11
한국당, ‘필리버스터 투쟁’ 이어간다
한국당, ‘필리버스터 투쟁’ 이어간다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1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 투쟁’을 철회하지 않기로 했다. 여야 간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10일 더불어민주당이 ‘4+1 협의체’에서 심사한 예산안 수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뒷구멍을 파놓고 있다”고 성토하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협상 문 열어준다면서 여당은 여전히 4+1로 밀실예산, 내용도 모르는 밀봉예산, 무차별 강행 통과를 시사한다”며 “4+1협의가 여러 당의 협상 테이블인냥 치장하지만 민주당과 2중대·3중대·4중대끼리의 다당제 연합전선 밑그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앞문은 열어놓고 뒷구멍을 파놓고 있다고 으름장 놓는 것”라면서 필리버스터 투쟁 철회 거부 입장을 밝혔다. 전날(9일) 의원총회에서 정리한 방침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인 셈이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예산안 합의 없이 필리버스터 철회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심 원내대표는 필리버스터 철회 여부에 대해 “오전 본회의에선 필리버스터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필리버스터 투쟁을) 철회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투쟁과 별개로 이날 오전 본회의에서는 비쟁점 민생법안이 처리됐다. 하지만 본회의가 정회된 후 여야 원내대표 간의 논의에서 예산안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국회 공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