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4:49
김현미 “지자체는 도시문제 해결의 주체”
김현미 “지자체는 도시문제 해결의 주체”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2.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도시문제 해소를 위한 지자체의 역할을 강조했다./뉴시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도시문제 해소를 위한 지자체의 역할을 강조했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장관이 도시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지난 10일 서울 정동 국토발전 전시관에서 개최된 제1회 국토부·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 협의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인구 50만 이상의 14개 지자체장(수원·고양·용인·성남·부천·남양주·안산·안양·청주·전주·천안·창원·김해·포항)도 참석했다.

이번 협의회는 급격한 도시화로 인한 주택·복지·환경문제 등을 해소하고,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 국토부와 국민의 접점에서 정책을 집행하는 지자체와의 협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토대로 마련됐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날 김 장관은 “그간 국토부가 혁신적 포용국가의 실현을 위해 추진해 온 정책들이 국민들이 체감하기 위해서는 지자체가 주체가 돼야한다”며 “모든 국민이 국토교통 전 분야에서 기초생활을 넘어 기본생활 이상을 누릴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 간 소통을 정례화하고,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국토부는 쪽방 및 고시원 등 취약거처를 개선하기 위한 공공임대주택 이주수요 전수조사와 도시재생·스마트도시 정책 등에 있어서도 각 지자체의 관심을 강조했다.

이에 각 지자체들도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주거복지 및 도시문제 해소를 위한 국토부의 정책의지에 공감하며, 중앙 부처와 지자체 간 전달체계를 강화하고,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