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11:15
오신환 "민주당, 기생정당과 작당모의 가증스럽다"
오신환 "민주당, 기생정당과 작당모의 가증스럽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1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한 입으로는 강행 처리를 예고하며 뒷방에 기생정당들을 불러 모아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할 작당 모의를 하면서 다른 입으로는 협상 가능성을 운운하는 것 또한 가증스러운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 그리고 대안신당과 구성한 '4+1 협의체'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을 마련했고, 해당 안은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같은 협의체를 통해 선거법·검찰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협상에 나서자 강력 비판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4+1 협의체'를 자격 없는 '불법 협의체'라 규정하고, 예산안 처리에 대해 '민주주의를 유린한 폭거'라는 입장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예산안에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한 강행 처리도 예고하고 있다"며 "예산안과 마찬가지로 '4+1 협의체'라는 밀실에 모여 앉아 지역구 의석은 얼마로 늘리고, 연동률은 어떻게 조정할 것인지 본인들끼리 작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야 합의 처리가 최선이고, 끝내 합의되지 않는다면 지난 4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법률안은 원안 그대로 올려놓고 표결에 붙이는 것이 정도(正道)"라며 "이 법이 아니면 안 된다면서 불법사보임을 자행하고, 동료 국회의원들을 검찰에 고소·고발까지 했던 사람들이 의석 나눠먹기를 위해 본인들이 낸 법안을 뜯어고치는 일이 말이 되는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을 놓고 첨예한 대치를 벌이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민주당은 공수처 기소권을 제한하고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는 타협안을 제안한 바 있다.

그는 "민주당이 합의 처리 의사가 있다면 '4+1 협의체'라는 불법사설기구부터 해산하고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길 바란다"며 "그럴 생각이 없다면 민주당은 더 이상 가증스러운 입으로 협상 운운하지 말고 본회의를 당장 열어서 날치기 처리를 해 달라고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솔직하게 요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