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7:09
김진표 이어 정세균 총리설에 청와대 '선긋기'
김진표 이어 정세균 총리설에 청와대 '선긋기'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차기 총리로 다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차기 총리로 다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차기 총리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총리지명으로 유력하게 여겨졌던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 고사했다는 뜻을 밝히면서다. 정세균 전 의장은 김진표 의원, 진영 행안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과 함께 차기 총리군에 이름을 올렸으나, 한 차례 고사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청와대는 정세균 전 의장에 대한 인사검증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세계일보>는 “정 전 국회의장이 최근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 전 의장이 사실상 총리 지명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당초 유력했던 김진표 의원은 진보진영의 반대가 거세 문재인 대통령이 뜻을 접은 것으로 추정된다. 김 의원이 과거 종교인 과세를 반대하고, 법인세 인하를 주장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개혁노선과 맞지 않기 때문에 총리로서 적절하지 않다는 주장이 진보 시민단체 등에서 적지 않았다. 민주노총, 참여연대, 경실련은 논평을 통해 공개적으로 반대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는 총리 인선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사에 대해 각종 추정 기사들이 나오고 있지만 어느 것 하나 다 맞지 않는다”며 “늘 모든 인사가 그렇듯 최종 단계까지 가봐야 어떻게 결정되는지 말할 수 있다. 최종 결정될 때까지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의장 측도 “논의 중인 것으로만 안다”며 말을 아꼈다.

여권 관계자들도 정 전 의장의 총리지명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확정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김진표 의원의 사례처럼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는 게 인사라는 점에서다. 일각에서는 새로운 총리를 세우는 대신 이낙연 총리를 유임시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하는 국무총리 인사를 제3자들이 알기는 굉장히 어렵다”며 “지금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후임 인사에 관해서 정확한 방침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보는 게 가장 정확하다. (정 전 의장이) 낙점 단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