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9:33
‘신인 50% 공천가점’에 한국당 중진들 '부글부글'
‘신인 50% 공천가점’에 한국당 중진들 '부글부글'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진복, 전희경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기획단회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이진복, 전희경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기획단회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다수의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이 총선기획단에서 내놓은 청년 가산점 내용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청년들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게 너무 과도하다는 것이다. 강제 ‘중진용퇴론’이라며 격앙된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왔다.

한국당 4선 중진 A의원은 13일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총선기획단에서 발표한 것처럼 결코 되지 않을 것이다. 너무나 과하다고 생각한다”며 “오히려 이렇게 제시한 사람에게 칼이 돌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여기서 칼은 책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3선의 B의원은 “30% 수준의 가산점이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청년 50% 가산점에 대해) 그렇게나 많이 주냐. 좀 과하다”고 했다. 여상규 의원도 “청년에게 가산점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과한 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 다수의 중진의원들도 청년들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에는 동의했으나, 50%라는 수치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앞서 12일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20대 총선과 비교해 청년들에게 20% 상향된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전희경 총선기획단 대변인에 따르면, 선거일 기준 만 34세 이하 정치신인은 득표의 50%, 비신인은 40%의 가산점을 부여한다는 것이다. 만 35~39세 정치신인은 40%(비신인은 30%)를, 만 40~44세 정치신인은 30%(비신인은 20%)의 가산점을 각각 부여한다.

예상보다 높은 가산점 수준에 ‘중진용퇴’를 압박하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현역의원 대상으로 50% 물갈이로 인적쇄신 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4선 중진 C의원은 ‘청년 가산점이 현역 중진의원에게 사퇴 압박으로 작용하겠느냐’는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어쩔 수 없는 고육지책이라며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진복 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은 통화에서 “다소 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젊은 인사로 쇄신하기 위해선 필요하다”고 했다. 정치적 책임을 지거나, 공천에서 본인이 불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 “칼이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만큼 당에 새로운 인사가 필요하다는 절박함의 발로”라고 말했다.

가산점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논란이 될 전망이다. 총선기획단에서 발표했지만 소관은 공천관리위원회이기 때문이다. 한국당 중진의원들과 총선기획단 관계자 모두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될 때까지 알 수 없다”며 “공천위가 어떻게 구성되고 운영되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