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0:43
황교안, 장외집회 열고 ‘반문재인’ 여론몰이
황교안, 장외집회 열고 ‘반문재인’ 여론몰이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고 강경 투쟁에 나섰다. 문재인 정권의 3대 국정농단을 지적하는 동시에,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물리적 저항에 나선 것이다.

지난 14일 황 대표는 한국당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갖고 문재인 정권을 맹빈난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이후 두 달 만이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도’, ‘폭주’, ‘폭정’이 지금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심판할 일이 너무 많다. 지금 ‘2대 악법’ ‘3대 국정농단’을 막기 위해서 모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른바 ‘3대 국정농단’과 관련해 “친문세력들에 의해서 저질러지고 있다. 청와대에 있는 친문 핵심세력들이 윤건영, 백원우, 조국, 김경수 뿐만 아니라 집단적으로 했다”며 국정조사 등을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선거법(공수처) 처리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는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서 공작정치를 자행하고 권력의 비리를 덮는 ‘히틀러의 게슈타포’가 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법으로 민주당과 군소야합 정당들이 민의를 왜곡하고 표를 나눠 가지겠다고 하는 반(反)의회주의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을 제외한 ‘4+1협의체’를 불법 괴물체라고 지칭하며, 선거법과 공수처법도 ‘반민주 악법의 날치기’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512조 예산안은 제1야당이 배제된 채 불법처리된 총선매표용 예산”이라며 “예산안 날치기에 이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법, 이 양대 반민주 악법의 날치기도 예고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선거법과 관련해 협상 여지를 남겨놓는 듯한 발언도 해 관심을 모았다. 15일 황 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법 등) 개선의 여지가 있는 협상 제안이 온다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