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3:36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 '난관 타개'에 방점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 '난관 타개'에 방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19.12.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1조4,000억원의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대대적인 상생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경영 전략의 큰 방향을 논의하는 하반기 글로벌 전략회의를 16~20일 연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경영 전략의 큰 방향을 정하는 하반기 글로벌 전략회의를 16일 시작했다. 오는 20일까지 진행될 글로벌 전략회의는 글로벌 경영위기를 타개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6~20일 경기 수원, 화성, 기흥 등 사업장에서 사업부문별로 주요 임원과 해외 법인장 등을 소집해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글로벌 전략회의는 삼성전자가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개최, 각 부문장 주재 하에 한 해 성과를 돌아보고 내년 전략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전략회의는 IT·모바일(IM) 부문, 소비자가전(CE) 부문 회의는 16~18일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회의는 18~20일 각각 열릴 예정이다.

통상 12월 전략회의는 사장단 인사 이후 새로 선임된 임원진들이 참석했지만, 올해는 인사와 관계없이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전·현직 임원들의 재판이 연이어 진행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부회장의 전략회의 참석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삼성전자 측은 “예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사장단 인사가 유예된 상태에서 회의가 열린 것은 ‘국정농단 사건’ 검찰수사로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에 관심에 쏠렸던 지난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전략회의가 각 사업 부문장이 주재한다는 점에서 연말 사장단 인사를 통한 조직개편 폭이 적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DS 부문장은 김기남 부회장, IM 부문장은 고동진 사장, CE 부문장은 김현석 사장이 맡고 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열리는 이번 회의의 화두는 위기 극복과 신성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각 부문의 1위 수성 전략과 인공지능(AI), 5G(5세대 이동통신), 전장부품(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등의 성장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DS부문에서는 내년 메모리 반도체 시장 수요 회복에 따른 전략 수립과 시스템 반도체 중장기 전략 및 파운드리(반도체위탁생산) 사업 강화 방안을 위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절대 강자이지만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 시장에서는 인텔과 TSMC를 추격하고 있다.

특히 ‘2030년 시스템 반도체 세계1위’ 비전을 목표로 대규모 투자에 나선 파운드리 사업 강화 전략을 집중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는 애플 아이폰 등 점점 증가하는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요 대응과 함께 지난해 10월 발표한 13조1,000억원 규모의 퀀텀닷(QD) 디스플레이 투자 및 생산라인 구축 계획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IM부문은 올 하반기 출시한 ‘갤럭시 노트10’과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판매 현황을 점검하고 내년 2월 공개될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 S11’과 2세대 갤럭시 폴드 제품의 개발현황·마케팅 전략 등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중국과 인도에 이어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 공략 방안에 대한 토론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최근 베트남에 ‘갤럭시 A51’을 출시한 바 있다.

통신장비의 경우 내년부터 세계 각국에서 도입할 것으로 보이는 5G 네트워크 장비 시장 선점 전략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계 1위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따라잡기 위해 도쿄 올림픽이 예정돼 있는 일본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전략을 토의한다.

TV·생활가전 담당하는 CE부문은 내년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CES 2020’ 준비 상황 점검에 나설 전망이다. CES 2020은 내달 7~10일 열릴 예정으로, QLED TV 전략 신제품 출시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