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15:57
문재인 대통령, 총리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문재인 대통령, 총리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총리 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총리 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총리의 후임자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새로운 총리후보자 지명으로 문재인 정부는 본격적인 하반기 국정운영 신호탄을 쐈으며, 초대 이낙연 총리는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우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을 열고 “중요한 것은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라며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세균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세균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이다.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 장관으로 수출 3천억 불 시대를 열었다.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이라며 “무엇보다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고 소개했다.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로 지명한 데 대해 “주저함이 있었다”고 털어놓은 문 대통령은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최장수 총리기록을 세우고 물러나는 이낙연 총리를 향해 덕담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부터 지금까지 국정개혁의 기반을 마련하고 내각을 잘 이끌어주신 이낙연 총리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책임 총리로서의 역할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셨고, 현장 중심 행정으로 국민과의 소통에도 부족함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향후 정치행보에 대한 기대와 축복의 말을 더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님이 떠나는 것이 매우 아쉽지만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신망을 받고있는 만큼,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어떤 선택을 하든, 어느 자리에 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총리지명 기자회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해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