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0:22
“캐롤송이 돌아옵니다”… SKT, 성탄절 캐롤 음원 무료 제공
“캐롤송이 돌아옵니다”… SKT, 성탄절 캐롤 음원 무료 제공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2.1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만 소상공인 대상, 크리스마스 캐롤 등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SK텔레콤은 19일부터 전국 300만 소상공인에게 크리스마스 캐롤 등이 포함된 연말 연시 스트리밍 서비스를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한 달간 무료 지원한다./ SK텔레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연말이 되면 거리에 울려 퍼지던 캐롤송이 저작권 문제로 인해 자취를 감추고 있다. 이에 거리와 상가에 연말의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SK텔레콤이 크리스마스 음원을 무료 제공하는 ‘캐럴 이즈 백’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SK텔레콤은 19일 전국 300만 소상공인에게 크리스마스 캐롤 등이 포함된 연말 연시 스트리밍 서비스를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한 달간 무료 지원한다고 밝혔다.

먼저 SK텔레콤은 음원서비스 플로(FLO)와 함께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에게 음원서비스 1개월 이용권을 제공한다. 또한 매장 면적이나 업종에 따라 음원 권리자에게 지불해야 하는 저작권료(공연사용료)를 전액 해결해 주는 형태로 캐롤 스트리밍을 지원한다.

신청자는 매장에서 SK텔레콤이 제공하는 11개 플레이리스트 2,000여곡을 무제한 재생할 수 있다. 무료 제공 음원에는 ‘징글벨’, ‘울면 안돼’ 등 캐롤을 비롯 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화이트 크리스마스’, 아이유의 ‘첫 겨울이니까’와 같은 겨울 인기 음원이 포함된다. 크리스마스 이후에는 연말 연시에 어울리는 노래로 바꿔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SK텔레콤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프랜차이즈 매장의 경우 가맹본부 등과 협의해 진행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이번 서비스는 신규 고객 확보 목적이 아니기에 무료 이용 기간 이후 유료 연장되지 않고 추가 비용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며  “평소 SK텔레콤의 매장 음악 서비스를 신청한 사업자 수 데이터를 추산한 결과 이번 무료 캐롤 신청자는 10만명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서비스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25일까지 서울 주요 상권을 누비며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캐롤 트럭’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트럭은 25일 이후에 전국 ‘5GX 부스트파크’에서 소상공인과 함께 연말연시 이벤트를 펼치게 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크리스마스 성지인 명동의 자영업자 · 소상공인들에게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했다. 음향 설비가 없는 3~4평의 소규모 매장이 지원 대상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연말연시 캐럴이 울려 퍼지는 따뜻한 분위기 속에 거리를 걷는 고객들의 행복도 높아졌으면 한다”며 “장기적으로 음악산업과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함께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를 1회성으로 끝내지 않고 지속 확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