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03:02
안철수계, 손학규에 비대위 구성 요구 '왜?'
안철수계, 손학규에 비대위 구성 요구 '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2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김수민·신용현·김삼화·이동섭 의원(왼쪽부터)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복귀를 위한 후속조치를 당 지도부에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이태규·김수민·신용현·김삼화·이동섭 의원(왼쪽부터)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복귀를 위한 후속조치를 당 지도부에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들이 손학규 대표에게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 복귀를 위한 사전 수순으로 당 최고위원회 해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한 가운데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대표가 조속히 정치 재개와 당 복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필요한 후속 조치를 진행해 달라"며 당 지도부에 최고위 해체·비대위 구성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어느 때보다도 당을 새롭게 정비하고 재창당에 준하는 새로운 전망을 제시할 리더십이 절실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당의 창당주역인 안 전 대표가 복귀하면 대표직을 내려놓고 물러남으로써 전화위복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손학규 대표의 결단은 적절하고도 현명한 판단"이라고 했다.

앞서 15일 손 대표는 서울 모처에서 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과 만나 안 전 대표의 당 복귀를 전제로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안 전 대표의 정치 재개와 당 복귀가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며 "당 이름으로 안 전 대표의 정치 재개와 당 복귀를 공식 요청해 달라"고 했다. 이어 "손 대표의 사퇴 결단을 거듭 지지하고 환영하며 당 수습을 위한 후속 조치가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부연헀다.

이태규 의원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가 돌아와 역할하려면 손 대표 체제가 물러나야 한다"며 "손 대표가 가진 입장의 진정성을 확인하려면 최고위 해체와 비대위 구성 수순으로 가는 것이 정상"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와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의원들의 뜻"이라며 이날 회견이 안 전 대표의 의중과 별개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돌아오면 좋겠다는 의원들과 공감대가 있었다"고 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안 전 대표는 최측근들과 물밑에서 교류하며 거취에 대한 입장 표명 및 정계 복귀 시점 등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안 전 대표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복귀했을 경우를 가정해 '토대부터 마련해 달라'고 이들이 당에 주문한 것을 놓고 '안 전 대표의 복귀가 사실상 확정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안철수계의 이날 회견 역시 안 전 대표와 교감 직후 이뤄졌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안 전 대표의 모든 요구를 들어주겠다"는 손 대표의 약속을 감안해도, 1년 이상 정치권에서 벗어나 있었던 안 전 대표가 당에 복귀하자마자 손 대표에게 "당권을 달라"고 요구하기는 부담스러울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안철수계 의원들의 이날 회견은 안 전 대표가 복귀했을 때 부담 없이 당권을 쥘 수 있도록 판을 만들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또 불과 몇달 전까지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으로 활동하며 당권파와 대립해온 만큼, 안 전 대표의 복귀를 계기로 손 대표 체제 물갈이를 통해 자신들의 당내 입지도 확보하겠다는 계산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