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4:51
문재인 대통령, 리커창 총리와 ‘한중 FTA’ 통한 협력 공감
문재인 대통령, 리커창 총리와 ‘한중 FTA’ 통한 협력 공감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2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리커창 총리와 회담 전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리커창 총리와 회담 전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 잇따라 회담을 갖고 자유무역의 확대 및 심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 파고를 넘기 위해 중국과 협력을 강화하는 형국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비공개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 이것은 나의 진심어린 말”이라며 양국 간 밀접 소통을 통한 양자 관계의 심화 발전을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공개 발언에서도 “중한 양국은 아시아에서 나아가서 세계에서 무게감과 영향력이 있는 나라”라며 “우리는 양자 관계가 보다 더 좋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실현하고 지역의 평화, 안전, 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문 대통령은 청두로 자리를 옮겨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는 한중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분야 협력 제고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리커창 총리는 “한중수교 후 양국 관계가 경제, 인문 교류 분야에서 빠른 발전을 거두었다”며 “중한 양국 협력 메커니즘이 한때 파장을 겪은 적도 있지만 지금은 올바른 궤도에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주공제(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는 뜻)의 정신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수교 30년을 눈앞에 둔 양국이 함께 지켜온 협력의 가치를 더욱 심화하고 다양한 영역으로 확산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중 FTA 서비스 투자 후속협상’ ‘한중일 FTA 협상의 실질적 진전’을 통한 경제협력 심화에 공감했다. 특히 4차산업혁명 관련 및 환경 분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지난 11월 아세안정상회의에서 협정문 타결을 이뤄낸 RCEP(역내경제동반자협정)에 인도가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리커창 총리는 RCEP 협정 관련 “인도가 최종 협정에 언제든 들어올 수 있도록 개방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내년에 최종 서명, 발효되면 세계 경제에 강한 원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서명의 순간까지 인도의 동참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