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15:17
쪼그라든 대부업 시장… 저신용자 어디로 가나
쪼그라든 대부업 시장… 저신용자 어디로 가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12.2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부업 시장이 축소세를 보이면서 저신용자들이 갈 곳이 잃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국내 대부업 시장이 쪼그라들고 있다. 법정최고금리 인하와 대출 규제 강화로 대부업황에 찬바람이 불고 가운데 대부업자수와 대출 잔액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등록 대부업체 수는 8,294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8310곳) 보다 16곳이 줄어든 규모다. 

금융위는 대부시장 위축과 중개수수료율 인하로 중개업자수가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등록 기준과 대출 이용자 보호 요건이 강화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부터 채권매입추심업 등록 시 자기자본 요건은 3억원에서 5억원으로 상향조정됐다. 또 자산규모 10억원 이상 추심업자에 대한 대부이용자 보호기준이 마련된 바 있다.  

최근 1년 새 대출 규모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6월 기준 대부업 대출 잔액은 16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17조4,000억원) 대비 7,000억원이 줄어든 규모다. 금융위는 상위 대부업자와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의 영업이 축소된 데 따른 영향으로 평가했다. 

러시앤캐시의 모회사인 아프로서비스그룹은 2014년 OK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대부업 철수를 진행하고 있다. 웰컴금융도 같은 이유로 대부업 자산을 축소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 산와머니 등 대형 대부업체가 신규 대출을 중단한 상태다. 

국내 대부업계 1위인 산와머니는 지난 3월 1일부터 신규 대출을 중단한 뒤 원리금 회수만 주력하고 있다. 업계에선 잇단 법정최고금리 인하로 영업환경이 어려워지자 대출을 중단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부 이용자도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대부업 이용자는 2015년 말 267만9,000명에서 올해 6월 200만7,000여명으로 줄어들었다. 

일각에선 대부업 시장 축소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하고 있다. 대부업에서조차 대출을 받지 못하는 저신용자들이 불법사금융 시장으로 몰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서다. 정부는 가계 부채 관리 차원에서 제 1·2금융권의 대출 문턱을 높인 상태다. 

이에 대해 금융위 측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 및 취약계층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대부 이용자 보호를 위해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점검하고, 불법사금융을 엄정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