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04:24
삼성전자, ‘클램셸’ 형태 폴더블폰 2월 출시 전망
삼성전자, ‘클램셸’ 형태 폴더블폰 2월 출시 전망
  • 서예진 기자
  • 승인 2019.12.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저-메이트Xs 견제 차원 해석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가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을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지난 10월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가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을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2월 ‘클램셸’ 폼팩터의 ‘갤럭시폴드’ 차기작을 국내에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내년 2월 클램셸 폴더블폰을 국내에 출시하는 것을 협의하고 있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11, 갤럭시 버즈 신제품과 새로운 폴더블폰을 함께 공개할 것으로 전망한다. 

먼저 출시된 갤럭시폴드가 수첩처럼 세로로 접히는 것과 달리, 차기작은 가로축을 기준으로 안쪽으로 접히는 ‘클램셸’ 형태다. 클램셸은 조개껍질을 뜻한다. 이에 차기작은 갤럭시폴드보다 크기가 작은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외신에서는 차기작의 크기를 펼쳤을 때 6.7인치로 예상하고 있다. 가격은 240만원 가량 하는 갤럭시폴드보다 저렴한 100만원대 중후반으로 전망된다. 화면이 작아진 만큼 가격도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

모토로라는 과거 피처폰 시절의 ‘레이저’를 본 따 ‘레이저 2019’를 공개했다. 레이저 2019도 클램셸 형태의 폴더블폰이다. 삼성전자의 차기 폴더블폰도 레이저 2019와 비슷한 형태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펼쳤을 때 커지는 갤럭시폴드와는 달리 스마트폰을 접어 휴대성을 높이는 차원이다.

삼성전자의 차기 폴더블폰 출시 시점이 예상보다 앞당겨진 것은 내년 초 출시되는 레이저 2019과 화웨이 ‘메이트Xs’의 견제 차원으로 보인다. 메이트Xs도 클램셸 형태로 알려진다.

또 갤럭시폴드에 투명폴리이미드(CPI) 필름이 들어간 것과 달리 이번 차기작은 초박막강화유리(UTG)가 쓰일 것으로 관측된다. 유리 소재를 적용하면 기존 폴더블 디스플레이에서의 주름이나 내구성 문제 등을 개선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