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09:11
추미애 청문회, 여야 공방…쟁점은
추미애 청문회, 여야 공방…쟁점은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2.3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30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은 추미애 후보자가 여야 청문위원들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 /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30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은 추미애 후보자가 여야 청문위원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맞붙었다. 야당은 추미애 후보자에 대해 ▲논문표절·정치자금 관련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단수공천 관련 의혹 등을 제기한 상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비판하며 방어에 나선 모습이다.

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3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 추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과 자료 제출이 부족한 점을 지적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추 후보자가 2004년 총선 낙선 이후 출판 비용 1억원 사용 경위에 대해 지적했다.

장 의원은 “(추 후보자가 출판비 1억원을) 공익재단에 다시 주지 않았다면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횡령이다. 엄청난 범죄 행위”라면서 “오늘 후보자가 반드시 해명하고 넘어가야 한다. 이 자료를 안 주면 1억원에 대해 편취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도 “형식적으로 (추 후보자가) 법 규정을 지켰을지 몰라도 실질적으로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며 “친분과 이해관계가 있는 단체에 기부된 게 아닐까. 1억원이라는 돈을 (추 후보자) 임기 종료를 앞두고 급하게 기부했으면 그 법인은 당연히 기억될 것인데, 그 법인조차 설명 안 한다는 것은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진실 은폐”라고 지적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한국당 공세에 “자료 제출을 빙자해 실제 신문에 나올 내용을 반복하고 있어 안타깝다. 질의응답을 통해 밝혀질 것이며, 인사청문회법을 보면 후보자에게 자료를 요청하도록 돼 있지 않다”라면서 “배석하는 기관에 자료 제출을 하게 하라”고 반박했다.

같은 당 정성호 의원도 “(야당에서) 자료 필요성을 빙자해 후보자 답변을 듣지 못하는 의사 진행을 하면서 일방적 자기주장만 한다. 정상적인 의사 진행이 아니다”라며 야당의 공세에 반박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후보자의 인품과 경륜, 역량으로 볼 때 청문회 통과는 무난할 것”이라며 “청문위원들이 후보자의 자질과 소신을 중심으로 제대로 평가하여 가급적 조속히 청문보고서를 채택해 주시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추 후보자는 송철호 시장 단수공천 관련 의혹에 대해 “당이 선거의 주체이고, 어느 누구도 당무에 상관하거나 영향력을 끼칠 수 없는 구조”라고 선을 그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에 대해서도 “집중된 검찰 권한을 분산시켜야 하고, 고위공직자 부패·비리 근절에 대해 국민이 열망한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