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12:54
하태경, 공수처법 기권 금태섭 겁박한 민주당 맹비난
하태경, 공수처법 기권 금태섭 겁박한 민주당 맹비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단준비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제8차 비전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단준비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제8차 비전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3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기권표를 행사한 금태섭 의원에게 유감을 표명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더불어독재당을 하겠다는 거냐"고 맹비판했다.

하 창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전회의에서 "어제 공수처법 본회의 표결에서 민주당의 금태섭 의원이 기권표를 던졌다"며 "금 의원은 평소 공수처 설치가 검찰개혁의 장애물이 될 것이라며 반대 소신을 피력해온대로 표결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금 의원은 전날(30일) 공수처법 본회의 표결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 중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졌다. 반면 금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표결에 참여해 전원 찬성표를 행사했다. 이에 민주당 차원에서 금 의원에게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한 데 이어, 여권 지지자들도 금 의원의 페이스북 등에 찾아가 비난을 쏟아내는 상황이다.

하 창준위원장은 "민주당 지지자들은 '(금 의원을) 출당시켜라', '공천 주지마라', '배신자다'라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며 "더 심각한 것은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의원은 한 사람 한 사람이 헌법기관이다. 소속 정당의 당론을 존중할 수는 있어도 최종 표결권은 국민과 국가 이익을 우선으로 양심에 따라 행사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선서문 어디에도 당론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라는 말은 없다"고 했다.

하 창준위원장은 "정당 역시 의원의 양심에 따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당론을 정해 소속 의원들에게 권고할 수는 있지만 강요할 수는 없다. 당론 강요는 반헌법적인 구태 중의 구태이자 독재시대에나 있었던 대표적인 정치 적폐"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가의 기본 틀이 되는 선거법과 형사시스템을 막무가내로 밀어부쳐 통과시켰다"며 "소신투표한 의원에게는 공개적 겁박을 자행하고 있다. 수사기관에 이어 헌법기관까지 권력의 시녀로 만들겠다는 5공식 행태"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