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09:45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 제공… AI 냉장고 어떨까?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 제공… AI 냉장고 어떨까?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1.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CES 2020서 인공지능(AI) 적용된 2020년형 냉장고 선봬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LG전자 'LG 인스타뷰 씽큐' 냉장고. /삼성전자LG전자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LG전자 'LG 인스타뷰 씽큐' 냉장고. /삼성전자·LG전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자 인공지능(AI)이 적용된 2020년형 냉장고를 오는 7~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5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 제품은 내부 식재료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공한다.

냉장고가 보관된 식재료를 스스로 인식해 새롭게 추가되거나 남은 식재료 정보를 ‘푸드 리스트’에 반영하고, 보관된 재료로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를 제공한다. 만일 필요한 식재료가 없으면 냉장고 스스로 ‘쇼핑 리스트’ 기능을 활성화해 온라인으로 자동 주문을 대신해준다. 

또 기존에 사진 공유만 가능했던 ‘패밀리보드’도 동영상·웹사이트 URL 공유 등이 가능해졌고, 가족들의 일정을 확인하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됐다. 국내 시장에서는 비스포크 디자인과도 결합해 4월쯤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LG 인스타뷰 씽큐’를 공개한다. 이 제품도 내부 식재료를 모니터링해 남아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추천하고, 식재료가 떨어지면 사용자가 주문할 수 있도록 알려준다. 

이 제품은 ▲냉장고 내부 카메라 ▲전면 투명 디스플레이 ▲노크온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가 문을 열지 않고도 냉장고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있다. 노크온 기능은 문을 여닫는 횟수를 줄이게 돼 냉기 유출도 감소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없이도 무선인터넷을 탑재한 냉장고 도어 디스플레이에서 레시피를 검색하고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프로액티브 서비스가 적용돼 제품 설치, 사용, 관리까지 냉장고가 최적의 작동상태를 유지하고, 제품을 관리해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