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09:25
새해 오리지널 IP 신작 몰려온다
새해 오리지널 IP 신작 몰려온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1.0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각 게임사들이 자사의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다양한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은 지스타 2019에서 넷마블 부스에 마련된 신작을 이용자들이 플레이하는 모습. /뉴시스
올해 상반기 각 게임사들이 자사의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다양한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은 지스타 2019에서 넷마블 부스에 마련된 신작을 이용자들이 플레이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신년을 맞아 게임사들이 각 사의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다양한 신작 출시를 앞두고 있다.

새해 출시 라인업에는 대표적으로 △넥슨의 모바일 역할수행게임(MMORPG) ‘바람의나라:연’ △넷마블의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모바일 신작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S’ ‘블소M’‧‘블소2’ ‘아이온 템페스트(아이온2)’ △위메이드의 신규 프로젝트 ‘미르 트릴로지’ △컴투스의 모바일 MMORPG ‘서머너즈워:백년전쟁’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 택틱스’ ‘라그나로크 오리진’ 등이 있다.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게임들 모두 각 사에서 내세우는 대표 IP를 활용한 신작들인 만큼 개발에 적잖은 시간이 투입되고 있는 게임들이다.

먼저 바람의나라:연은 그동안 PC온라인으로 게임을 해왔던 이용자들의 향수를 자극할 넥슨의 모바일 MMORPG로 지난해 12월 최종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마치고 최종 담금질 중이다.

넥슨의 대표 IP인 만큼 장시간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어 구체적인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최종 CBT까지 마친 만큼 올해 상반기 중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모바일 IP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등 ‘레볼루션’을 타이틀로 내세운 게임들이 인기를 끌었고 넷마블의 자체 IP가 더해진 만큼 이용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게임이다.

지난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던 ‘세븐나이츠2’도 올해 안에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세븐나이츠2는 원작이 가진 수집의 재미를 MMORPG로 풀어낸 게임이다.

엔씨는 블소와 아이온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을 준비하고 있다. 먼저 블소S는 PC온라인 MMORPG 블소의 프리퀄(속편)로 기존의 MMORPG 캐릭터에서 벗어나 SD그래픽으로 개발해 기존에 블소를 접하지 않았던 이용자들도 공략할 계획이다.

블소2는 블소의 후속작으로 기존처럼 PC온라인이 아닌 모바일 플랫폼으로 선보인다. 블소M은 PC온라인 블소의 모바일 버전으로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의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가 전개된다.

아이온 템페스트는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인 모바일 MMORPG다.

다만 기존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서비스 시점을 고려할 때 이들 신작이 올해 모두 공개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위메이드는 ‘미르의전설2’를 기반으로 한 ‘미르4’ ‘미르M’ ‘미르W’를 하나로 묶은 신작 프로젝트 ‘미르 트릴로지’를 출시한다. 이번 프로젝트로 한국에서는 비교적 약했던 미르 IP 영향력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먼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게임은 미르4다. 미르의 가치를 계승한 신작으로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개발중이다. 오리지널티를 더욱 살린 미르M, 글로벌 트렌드에 맞춘 전략시뮬레이션 미르W은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컴투스는 자사의 글로벌 IP를 활용한 모바일 전략 게임 ‘서머너즈워:백년전쟁’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공개된 ‘서머너즈워 MMORPG’와는 별개의 타이틀이다.

원작의 이전 시점인 백년전쟁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전작 세계관 및 스토리에 전투 콘텐츠를 강화했다. 기존 이용자들과 신규 이용자들을 모두 잡기 위한 신규 콘텐츠 및 캐릭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모바일 시뮬레이션역할수행게임(SRPG) ‘라그나로크 택틱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태국에서 먼저 출시된 라그나로크 택틱스는 기존에 출시된 라그나로크M과 달리 전투 콘텐츠가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MMORPG ‘라그나로크 오리진’도 출시될 예정이다. 라그나로크M과 차별화된 콘텐츠를 반영하는데 중점을 뒀고 MMORPG에 어려움을 느끼는 여성 이용자들을 겨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