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2:54
호남계+당권파, 손학규 거취 논의 위해 만난다
호남계+당권파, 손학규 거취 논의 위해 만난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0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안철수 정계복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복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호남계 및 당권파 의원들이 오는 7일 손학규 대표의 거취 및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 복귀, 바른정당계 집단 탈당 등과 관련해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바른미래당의 한 호남계 중진 의원은 3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손 대표가 당의 진로와 관련해 제3지대 빅텐트론을 주장했지만, 단 한발짝도 진척이 없고 당은 공중분해 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당 지지율이 더 몰락하기 전에 대표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게 당의 중론"이라고 밝혔다.

그는 "7일 오전 호남계와 당권파 의원들이 모여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로 했다"며 "의견은 거의 같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논의 장소는 주승용 부의장실이며, 김동철·박주선·주승용·김관영·임재훈·이찬열·최도자·채이배 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호남계와 당권파의 논의 테이블에 오를 안건은 크게 3가지다. △손학규 대표 거취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입장 정리 △후임 원내대표 선출 문제 등이다.

이들은 손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명예롭게 퇴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관측된다. 최고위원회 해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경우, 위원장으로 채이배 의원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당권파 의원은 통화에서 "유승민계 의원들은 손 대표를 인신공격 수준으로 물러나라고 했지만, 우리들은 손 대표가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정중히 접근할 생각"이라면서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주말에 확인되면 우리 중 대표를 선정해 손 대표와 직접 대화하는 것을 추진할 수 있다"고 했다.

양측의 가장 큰 간극은 손 대표의 자진 사퇴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점이다.

앞서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겠다"고 거듭 약속한 만큼, 그는 안 전 대표 요구 외 다른 어떠한 전제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손 대표의 거취와 관련한 열쇠는 안 전 대표만이 쥔 셈이다.

최근 정계 복귀를 시사한 안 전 대표와 관련해 호남계와 당권파 의원들은 손 대표와 별도로 입장을 하나로 모을 계획이다. 7일 모임에 참석하는 한 의원은 "우리 모두의 의견이 하나로 모아지면 직접 연락을 시도할 것"이라며 "당에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바른정당계 의원 8명이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위해 탈당했기 때문에 후임 원내대표 선출 문제도 논의 대상이다. 당장 7일로 예정된 원내대책회의는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가 주재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