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20:50
[총선 D-100] 민주당 ‘발진완료’, 한국당 ‘지지부진’
[총선 D-100] 민주당 ‘발진완료’, 한국당 ‘지지부진’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0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15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총선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민주당 사무처에 붙인 '총선 D-100일' 현판 모습. / 뉴시스
올해 4·15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총선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민주당 사무처에 붙은 '총선 D-100일' 현판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가 총선 준비에 바쁜 모습이다. 4·15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다. 여야는 제각각 총선에 필요한 당내 기구를 구성하는 한편, 관련 기준도 준비하고 있다. 총선에서 내세울 공약 마련과 새로운 인재 영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설치했다. 4·15 총선을 100일 남겨두고 본격적인 ‘선거 모드’에 돌입한 셈이다. 당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5선의 원혜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원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여서 공천 관리에 ‘사심’이 없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총선 1년 전부터 공천룰을 확정했다. 핵심은 정치신인에게 ‘최대 20%’ 가산점을 부여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공천 경선(선거인단 구성은 권리당원 50%와 일반 국민 안심번호 50%)이다. 총선의 ‘밑그림’을 그리는 당 총선기획단도 가동했다. 총선기획단은 ‘공정·혁신·미래’라는 가치에 맞춰 세부적인 공천 기준을 마련 중이다.

민주당은 총선에 대비한 ‘인적 쇄신’ 작업도 시작했다. 현역 국회의원 가운데 ‘하위 20% 감점’ 대상을 가리는 쇄신은 이달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민주당은 ‘쇄신’을 위한 인재 영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해찬 대표가 위원장인 인재영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26일, ‘1호 영입인재’로 여성 장애인 박사 출신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행정학과 교수를 선보였다. 당은 향후 ’사회적 약자’, ‘경제·안보 전문가’ 등 키워드에 맞춰 설 연휴 전까지 10여 명을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 ‘보수 통합’에 발 꼬인 한국당

총선이 100일 남은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발이 꼬인 모습이다. 한국당이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보수통합에 집중하고 있지만, 넘어야 할 과제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 ‘보수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보수 진영 정당들이 적극 나서지 않으면서 ‘보수통합’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의 총선 준비도 늦어졌다. 한국당은 지난해 11월, 총선기획단을 설치한 뒤 각종 공천 방안을 발표했다. ‘당대표 급 지도자 험지 출마’, ‘지역구에 2040세대 후보 최대 30% 공천’, ‘입시·채용·병역·국적 등 4대 비리 전력자 공천 배제’ 등의 원칙을 공개했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회도 지난해 10월,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 사태 이후 새롭게 진용을 꾸렸다. 당에 필요한 인재 기준도 ‘도전과 기회’, ‘사회적 약자 배려’ 등으로 정하고 영입에 나섰다. 다만 민주당이 지난 5일, 고검장 출신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를 ‘4호’ 영입 인사로 발표한 것과 비교하면 한국당은 인재 영입이 느린 편이다.

한국당은 이르면 이달 중 공천관리위원회도 출범시킬 계획이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천관리위원장 임명 시기를 “이달 중 발표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지난해부터 '국민 추천 후보’ 중 선발해 공천관리위원장을 세우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민주당이 6일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킨 것과 비교해 느린 셈이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