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1:00
[정세균 청문회] 여야, 이틀째 공방…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 관건
[정세균 청문회] 여야, 이틀째 공방…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 관건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0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8일, 이틀째를 맞았다. 여야는 정세균 후보자 관련 의혹을 두고 공방에 나섰다. 이와 함께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에 대해 설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8일 이틀째를 맞았다. 여야는 정세균 후보자 관련 의혹을 두고 공방에 나섰다. 이와 함께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에 대해 설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국회가 8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틀째 이어가고 있다. 야당은 정세균 후보자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언급하며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한 반면,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 후보자 의혹에 대해 적극 방어하며 "오늘(8일)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야는 이날 청문회가 마무리되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반발로 경과보고서가 채택이 될지는 미지수다. 한국당은 전날(7일) 청문회에서 정 후보자가 국회의장 출신이라는 점에서 삼권분립 훼손 논란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이날(8일) 오후 예정된 증인·참고인 출석 청문회에서도 삼권분립 훼손 논란을 제기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증인·참고인을 통해 정 후보자의 후원계좌 관리, 출연금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국당은 정 후보자 청문회가 이날 끝나지만 자정을 넘겨서라도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청문회를 끝으로 경과보고서 채택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올해 총선에 출마할 경우, 오는 16일까지 사퇴해야 하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아도 국회의장은 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동의안을 본회의에 직권상정할 수 있다. 총리 인준안은 재적 의원(295명) 중 과반 이상 출석에 재석 의원 과반 이상 찬성해야 가결된다.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 반발이 이어질 경우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로 총리 인준안 가결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청문회에서 포스코 건설의 송도사옥 매각 연루·경기 화성시 동탄 택지개발 사업 개입 의혹과 삼권분립 훼손 논란 등을 제기했다. 성일종 의원은 정 후보자가 2014년 포스코 건설의 송도사옥 매각 당시 사업가 박 모씨의 청탁 요구를 들어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재차 언급했다. 이어 당시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와 명예훼손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을 지적했다.

정 후보자는 이에 “법원 판결인데 어떻게 하겠냐. 도리가 없다”면서도 “다시 말하지만 해당 재판은 (의혹과 관련해) 손상된 제 명예 회복에 대한 재판이지, 해당 의혹에 대한 재판이 아니다. 본말을 분명하게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민주당은 전날(7일) 청문회에서 제기된 정 후보자의 ‘화성 동탄 택지개발 사업 의혹’과 관련해 방어전을 펼쳤다. 신동근 의원은 8일 청문회에서 정 후보자에게 “야당이 제기한 의혹에 대한 사건은 2015년이고, 후보자가 화성시에 방문한 것은 2년 뒤인 2017년”이라며 “명확한 근거 없이 뇌피셜에 의한 (야당의) 의혹 제기라고 본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