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4:21
[검찰인사 단행] 윤석열 핵심라인 대거 물갈이
[검찰인사 단행] 윤석열 핵심라인 대거 물갈이
  • 정계성 기자
  • 승인 2020.01.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법무부가 오는 13일 검사장급 검사 32명에 대한 인사를 진행한다. 조국 전 장관 등 정권 핵심 인물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던 검사들 대부분이 이번 인사에 포함됐다. 대부분 수사 일선에서 물러나거나 중앙에서 멀어졌다는 점에서 ‘좌천성’ 인사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한동훈 대검 반부패부장은 부산고검 차장으로 자리를 옮기며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전보된다. 한동훈 반부패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내외,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해왔다. 반부패부장은 심재철 남부지검 1차장이, 공공수사부장은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이 각각 맡게 된다.

검찰의 실질적 ‘2인자’격인 서울중앙지검 인사도 단행된다. 조 전 장관 관련 의혹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이끈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원장으로 자리를 옮겨 수사 1선에서 물러난다. 서울중앙지검장의 빈 자리는 이성윤 현 법무부 검찰국장이 채우게 된다.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했던 참모들도 대거 인사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강남일 대검 차장은 대전고검 검사장으로 전보됐으며, 대검 차장에는 구본선 의정부지검장이 새로 부임하게 된다. 이밖에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조상준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긴다.

이 같은 인사방안을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그간 신경전을 벌여왔다. 윤 총장은 법무부가 사전 인사안을 보내오지 않았다는 이유에서 인사협의에 응하지 않았으며, 추 장관은 고위 검사 인사는 법무부장관의 제청으로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정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세웠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검찰뿐만 아니라 모든 고위공직자 임명은 대통령에게 권한이 있다고 법에 명시돼 있다”며 윤 총장의 반응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를 두고 야당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해온 윤석열 사단을 해체하기 위한 인사라고 비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번 검찰인사는 누가봐도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고, 문정권 스스로 수사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라고 했고,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앞으로 정권 비리를 수사하거나 정권의 심기를 건드리는 검사는 결코 가만두지 않겠다는 검찰 협박용 인사”라고 규정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