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16:03
'정세균 인준 동의안' 본회의서 격돌 예고
'정세균 인준 동의안' 본회의서 격돌 예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1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동의안 처리를 시도한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동의안 처리를 시도한다. 사진은 정세균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동의안 처리를 시도한다. 자유한국당이 정세균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이날 인준 동의안 처리에 난항이 예상된다. 국회는 지난 7~8일 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했지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실패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 종료일로부터 3일 이내에 국회의장에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해당 기간 내에 보고서가 제출되지 않을 경우 의장은 인준 동의안을 본회의에 부의할 수 있다. 민주당은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인준 동의안의 본회의 직권상정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전날(12일) 논평을 통해 “각 부처 간 정책을 조율하고 내각을 총괄하는 국무총리를 하루라도 공석으로 둘 순 없다. 정치·경제·사회 등 국정의 여러 분야에서 개혁이 시급한 지금, 총리 공백 사태가 발생해선 안 될 것”이라며 “한국당은 내일(13일) 열릴 본회의에서 정 후보자 임명 동의안 표결과 형사소송법 처리에 초당적 협력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 인준 동의안 본회의 통과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동의안은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된다. 민주당은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를 통해 의결정족수를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정 후보자가 여야 의원과 두루 친분이 두터워 찬성표 확보에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이와 관련해 정 후보자는 일부 야당 지도부에 직접 전화해 찬성 표결을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엽 대안신당 의원은 전날(12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대안신당을 이끌어 도와달라’고 하길래 ‘제게 뭣 하러 전화하느냐.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말했는데도 재차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여야 3당(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정 후보자 인준 동의안 본회의 표결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처리 여부 등 현안 논의를 위해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