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3:27
손학규 "제3세력 통합으로 정치구조 바꿔야"
손학규 "제3세력 통합으로 정치구조 바꿔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1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제3세력 통합으로 우리나라 정치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세력'을 중심으로 한 제3세력 구축을 구상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12일) 공식 출범한 대안신당의 창당을 축하하면서 '제3세력 통합'을 화두로 던졌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의 참여를 전제한 제3세력 통합과 관련한 원탁회의를 제안한 이유에서다.

손 대표는 "최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우리 당을 포함한 제3세력의 통합 추진을 제안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중도개혁세력의 결집에서 중요한 것은 정치적 이합집산이 아니라, 진정으로 국가 미래를 위한 중도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지역 통합에 대해서는 지역적으로 그 필요성이 인정된다 하더라도 신중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대안신당과 그대로 합당해 과거 국민의당의 모습으로 회귀하는 것을 경계해왔다. 제3세력 통합 논의가 단순한 정치적 이합집산으로 비쳐져선 안 된다는 뜻이다.

손 대표는 "이번 총선의 시대적 요구는 세대교체"라며 "미래세대가 우리 정치의 중심에 서지 않으면, 그 어떤 정치개혁도 우리 국민들에게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제3지대 통합 논의가 자칫 특정 지역의 정치세력이 또 하나 만들어지는 것에 그치면 또 다른 구태정치의 반복이 되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이 아닌 중도개혁세력의 통합을 전제로, 정치의 세대교체가 최우선 과제로 놓인다면 언제든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