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09:50
‘1호 공약’으로 보는 여야 총선 전략
‘1호 공약’으로 보는 여야 총선 전략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1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총선 1호 공약으로 '전국 와이파이망 확충'을 내세웠다. 이는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20~30대 청년층을 공략한 공약으로 보인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총선 1호 공약으로 '전국 와이파이망 확충'을 내세웠다. 이는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20~30대 청년층을 공략한 공약으로 보인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21대 총선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는 공약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 가운데 주목해야 할 부분은 ‘1호’ 공약이다. ‘1호 공약’에는 각 정당이 내세우는 정책 방향이나 선거 전략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공공 와이파이 확대’를 총선 1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오는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공공 무료 와이파이 기기를 5만 3,000개 구축하는 게 핵심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데이터 사용량이 매우 증가할 텐데 모든 국민이 데이터 경제를 누리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안전한 공공 와이파이를 방방곡곡으로 확대 구축해 ‘전국 무료 와이파이 시대’를 열겠다는 새로운 약속을 한다. 이제는 데빵(데이터 0원)시대”라며 “전국의 모든 버스·학교·공공장소 어디서든 데이터 통신비 0원, 데빵시대를 열겠다는 게 민주당이 국민에게 드리는 첫 번째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총선 1호 공약’은 20~30대 청년층을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 ‘와이즈앱’이 지난해 8월 유튜브 앱 사용 시간을 연령대별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0대(41시간 40분), 20대(31시간 22분), 50대 이상(20시간 6분), 30대(18시간 25분), 40대(14시간 7분)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을 제외하면 20~30대 청년층의 유튜브 앱 사용 시간이 긴 셈이다.

동영상 감상에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점을 감안하면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정책으로 20~30대 청년층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보도자료에서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통신비용 절감을 통해 통신 복지를 확대하는 공공서비스의 성격”이라며 “민주당은 통신 서비스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정부 지원을 대폭 확대해 갈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도 15일, 새로운 총선 1호 공약으로 '탈(脫)원전 정책 폐기·재정 건전성 강화·노동시장 개혁' 등을 내세웠다.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강조한 공약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도 15일 총선 1호 공약으로 '탈(脫)원전 정책 폐기·재정 건전성 강화·노동시장 개혁' 등을 내세웠다.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강조한 공약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 뉴시스

◇ 한국당 1호 공약 핵심은 ‘정권심판론’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탈(脫)원전 정책 폐기·재정 건전성 강화·노동시장 개혁’ 등이 담긴 1호 공약을 발표했다.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을 ‘거꾸로 가는 에너지 정책’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한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정권 심판론’ 메시지가 담긴 공약으로 해석된다. 재정 건전성 강화·노동시장 개혁 역시 문재인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공약이다. 

정의당은 ‘청년기초자산제’를 총선 1호 공약으로 냈다. 만 20세 청년에게 3,000만 원, 부모가 없는 청년의 경우 최고 5,000만 원을 기초 자산으로 지급하는 게 청년기초자산제 공약의 핵심이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청년기초자산제도로 청년에게 공정한 출발을 위한 최소한의 자산을 형성해주고 자산 격차와 불평등의 대물림을 완화하겠다”고 했다.

이외에 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은 공약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공천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지난 9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민 공천·어벤져스·국회 혁명’ 등 3대 선거 비전을 제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