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8:25
하태경, 한국당 향한 중대결단 선포한 이유
하태경, 한국당 향한 중대결단 선포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1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말로만 통합을 외치고 행동은 반통합"이라고 맹비판했다. 새보수당이 보수통합을 위한 필수조건으로 제시한 '양당 협의체' 제안을 한국당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새보수당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양당 협의체' 제안을 받지 않을 경우 통합반대세력으로 규정함과 동시에 '중대결단'을 내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한국당은) 말로는 통합하자면서 통합을 법적으로 완성하기 위해 필수적인 '양당 협의체'는 거부하고 있다"며 "한국당 스스로 '우리는 가짜 통합세력'이라고 인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치 결혼하자면서 양가 상견례는 거부하고 일가친척 덕담인사만 다니자는 격"이라며 "진정성 있고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논의를 위해 '양당 협의체' 구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황 대표가 진심으로 통합하려고 한다면 새집을 함께 지을 새보수당과 '양당 협의체'를 하겠다는 답변을 조속히 해야 한다"며 "만약 답변을 거부할 경우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반대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하 책임대표는 한국당 답변 여부에 따른 '중대 결단'도 거론했다. 그는 "황 대표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결단할 수 있음을 밝힌다"고 경고했다. 이는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단체 기구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논의 테이블에서 이탈할 수 있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하 책임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대 결단'에 대해 "(총선까지) 세달을 기다릴 수는 없지 않느냐"며 "한국당이 '양당 협의체'를 거부하면 통합을 안 하겠다는 거다. 황 대표가 (통합을) 외치고 다닌 게 거짓말이라는 의미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