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15:32
심재철, 총선출마 위해 사퇴한 공직자 맹비난
심재철, 총선출마 위해 사퇴한 공직자 맹비난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심재철 원내대표가 4월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한 공직자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후임자를 제대로 정하지도 않고 국정을 돌보지 않은 채 선거에만 몰리고 있다는 점에서다. 

17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한 심재철 원내대표는 “공직자 사퇴 시한 마지막 날 어제 예비후로 등록한 문재인 정권 공직자 출신이 134명이 된다고 한다. 150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며 “무능한 정권의 충견노릇을 해온 사람들이 오로지 총선에 올인하는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에 출마하려는 공직자들은 최소 선거 3개월 전 사퇴해야 한다. 올해 총선 기준으로는 1월 16일이 사퇴시한이었다. 16일 기준 중앙선관위에 민주당 소속 후보로 등록한 예비후보 367명 중 청와대와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공직을 지낸 인사는 134명으로 집계됐다. 예비 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공직 출신까지 합치면 150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 출신 70여명이 문재인 브랜드를 내세워 선거판에 뛰어들고 있다”며 “그러다보니 민주당이 교통정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총선에 나가는 청와대 출신 인사는 행정관급까지 포함하면 대략 70여명으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청와대 고민정 전 대변인과 유송화 전 춘추관장은 지난 15일 총선 출마를 발표하며 사퇴했지만, 후임자 인선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그는 “울산시장 선거공작의 핵심인물인 황운하, 좌파모임인 최기상 부장판사 등도 나간다며 사표를 냈다. 중앙선관위는 송재호 위원장에게 출마의 길을 터줬다”면서 “대통령 직속위원회 위원은 규정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유권해석을 내렸다”며 선관위의 중립성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송재호 위원장은 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따라 민주당 공천을 받기 직전까지 사퇴하지 않고 현직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무능한 국정운영으로 국민을 괴롭힌 정권 공직자들이 선관위 도움으로 국회에 입성하는 것을 국민이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