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5:38
삼성·LG전자, 내달 ‘신상폰’ 잇단 공개… 관심 ↑
삼성·LG전자, 내달 ‘신상폰’ 잇단 공개… 관심 ↑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1.2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내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연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내달 11일(현지시간)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 플립을 공개한다. /삼성전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LG전자의 ‘신상폰’이 내달 연달아 공개되면서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내달 11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의 신제품이, 내달 말 MWC(세계 이동통신박람회)에서 LG전자 신제품이 공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갤럭시 언팩 2020·MWC 등 공개 행사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갤럭시Z 플립을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할 메인 신제품은 갤럭시S20이다. 해마다 숫자를 붙인 관행대로라면 ‘갤럭시S11’이 돼야 했지만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 및 2020년임을 감안해 ‘갤럭시S20’이라고 이름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0, 6.7인치 갤럭시S20 플러스, 6.9인치 갤럭시S20 울트라 등 3개 모델로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출시일은 3월 6일, 제품별 가격은 S20 799달러(약 92만원), S20 플러스 999달러(약 115만원), S20 울트라 1099달러(약 127만원)로 예상하고 있다.

갤럭시S20의 코드명이 ‘허블’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카메라 성능의 혁신이다. 유출된 이미지 및 카메라 사양을 종합해보면 후면 카메라는 소위 ‘인덕션’ 형태로 장착됐으며, 최고가 모델인 갤럭시S20 울트라는 1억800만화소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 잠망경 원리를 적용한 5배 광학줌과 50배 하이브리드 줌 기능 등을 갖춘 ‘스페이스줌’ 카메라가 도입될 전망이다. 화면처리 속도도 초당 120Hz 주사율이라 화면 끊김 없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갤럭시Z 플립은 폴더블 화면에 초박형유리(UTG)를 장착해 내구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램셸(조개껍데기) 폼팩터를 채택해 가로를 축으로 접힌다. 화면은 6.7인치로 펼쳤을 때는 일반 스마트폰과 크기가 비슷하지만, 접었을 때는 정사각형 모양으로 크기가 줄어 휴대성이 강화된다.

갤럭시Z 플립은 최근 미국 모바일 커뮤니티 XDA디벨로퍼 회원 맥스 웨인바흐는 트위터에 4개월간 사용 후기와 일부 사양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맥스 웨인바흐에 따르면 갤럭시Z 플립에는 제품의 추가 보호를 위해 UTG 위에 플라스틱으로 덮어 제품이 타격을 받아도 디스플레이는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4개월 간 써본 결과 메인 디스플레이에 접힌 자국이나 스크래치가 거의 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를 공개했다. /LG전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50S 씽큐. /LG전자

LG전자는 내달 말 MWC에서 LG전자의 전략모델 V50, G8의 후속작 V60, G9을 공개한다. 특히 V60에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듀얼스크린을 기본 패키지로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V50에서 채택한 듀얼스크린은 두 개의 화면에서 서로 다른 영상을 시청하거나 애플리케이션을 각각 구동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다만 LG전자는 폴더블폰 시장에는 아직 뛰어들지는 않는다. 대신 LG전자만의 상징성 있는 제품으로 ‘듀얼스크린’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듀얼스크린이 탑재된 V50, V50S는 ‘가장 현실적인 폴더블폰’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기존 듀얼스크린을 개선하는 데 주력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듀얼스크린의 디자인, 기능은 더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새로운 정보는 나오고 있지 않다. 또한 전작보다 강화된 4개(쿼드) 카메라, 화면 지문인식 등이 주된 특징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