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14:36
여야 총선 전략 키워드는… ‘청년’
여야 총선 전략 키워드는… ‘청년’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21대 총선을 앞두고 너나 할 것 없이 ‘청년’을 앞세우는 공약과 정책 발표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는 청년이 총선에서 '캐스팅 보터'로 떠올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당 전진대회에서 청년 당원들과 함께 투표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 뉴시스
여야가 21대 총선을 앞두고 너나 할 것 없이 ‘청년’을 앞세우는 공약과 정책 발표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는 청년이 총선에서 '캐스팅 보터'로 떠올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당 전진대회에서 청년 당원들과 함께 투표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21대 총선을 앞두고 ‘청년’이 화두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여야가 너나 할 것 없이 ‘청년’을 앞세우고 있다. 이들은 청년과 관련한 공약을 제시하거나, 인재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청년 ‘표심’을 사로잡기 위한 행보다.

◇ ‘청년’, 총선 화두로 떠오른 이유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의당은 대한민국 청년 정치 세력화의 플랫폼이 돼 과감한 세대교체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비례대표 1번에 만 35세 이하 청년 배정 △비례대표 당선권에 청년 할당 △총선 이후 독립성을 가진 청년자치기구 ‘청년정의당’ 창당 등 공약을 앞세웠다.

심 대표는 이어 “정의당은 이번 총선을 통해 35세 이하 국회의원을 가장 많이 보유한 정당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의당은 원내 정당 중 유일하게 창당 때부터 청소년 예비당원제를 채택해 활동을 지원했다. 정당법 헌법소원, 청년 정치 교육 프로그램 강화 등을 통해 정의당이 청년 정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당은 ‘총선 1호 공약’으로 만 20세가 되는 모든 청년에게 국가가 3,000만원씩 지급하는 청년기초자산제도를 냈다. 이어 2호 공약으로 만 19~29세 청년 중 월세로 거주하며 중위소득 120% 이하인 1인 청년 가구에 월 20만 원씩 지급하는 ‘주거 지원 수당 제도’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최근 ‘청년’과 관련한 행보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당 전국청년위원회는 지난 19일, ’전국청년당’으로 승격됐다. 이른바 ‘당내 당’으로서 독립성과 자치성이 있는 청년 조직이 출범한 것이다. 총선 공약인 공공 와이파이 확대 구축 사업과 벤처 4대 강국 실현 역시 주요 타깃이 청년층으로 지목된다.

한국당 역시 총선과 관련해 ‘청년’을 앞세웠다.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 체육계 성폭력 사태를 고발한 전 테니스 선수 김은희 씨 등은 한국당에서 영입한 대표적인 ‘청년’ 인재로 꼽힌다. 당은 또 경제자문단을 꾸려 산하에 ‘청년희망드림팀’, ‘일자리많이드림팀’ 등 청년 중심 일자리 및 경제 정책에 대해 구상하는 조직도 만들었다.

여의도 정치권은 청년층 표심의 행방에 따라 총선 승패가 갈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으로 기존에 진보 성향으로 분류된 청년층 표심 행방이 총선 승패를 가를 ‘캐스팅 보트’(casting vote)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엠브레인이 <문화일보> 의뢰로 실시한 만 19~29세 유권자의 총선 투표 의향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69.9%에 달했다. 이어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24.7%로 조사됐다. 이들의 지지 정당을 물었을 때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 역시 48.1%였다. 무당층 비율이 높은 셈이다.

이 때문에 여야가 앞다퉈 청년층 표심 사로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청년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곧 발표하겠다”고 했다. 같은 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이번 총선의 가장 뜨거운 화두는 청년”이라고 했다.

기사에 인용한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이 문화일보 의뢰로 지난 12∼13일 전국 거주 만 19~29세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12.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