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4:20
한국당 공관위 출범에 PK 중진 긴장한 까닭
한국당 공관위 출범에 PK 중진 긴장한 까닭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및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임명장수여식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및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임명장수여식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및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 총선 공천관리위원회가 23일 공식 출범하고 첫 회의를 주재했다. 김형오 공천위원장을 주축으로 공천관리위원 8명이 구성되면서 한국당 중진들의 긴장감이 고조됐다. ‘현역의원 50% 물갈이’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특히 다선중진들이 다수 포진한 PK(부산·경남) 지역 정치권이 공천 컷오프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한국당 공관위원으로는 박완수 사무총장과 김세연 의원, 외부인사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 최대석 이화여대 교수,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 최연우 휴먼에이드 이사, 이인실 서강대 교수, 엄미정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전문위원 등이 임명됐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어떤 잡음과 외부 압력에도 결코 굴하지 않겠다”며 “오늘의 처참한 현실을 어떤 식으로 타개해나가야 옳을지, 왜 미래를 잃어가고 있는지에 대해 나름 뼈아픈 고민과 생각을 가진 분들이다. 모두 혁신공천에 공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공관위 부위원장으로 선임된 이석연 전 법제처장은 이날 ‘후발제인’이란 사자성어를 쓰며 황 대표를 향해 엄포를 놓았다. 후발제인은 한발 물러난 후에 상대방을 제압한다는 뜻으로 “황 대표를 포함해 공천 업무에 대해선 당에서 손을 떼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공관위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관위 관련 업무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그는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없어지려면 무엇보다도 엄정하고 공정해야 한다”며 “한 발 잘못 디디면 낭떠러지인 벼랑 끝에서 맞서 싸운다는 절체절명의 사명감으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당 내에선 PK지역이 긴장하는 분위기다. 황 대표가 줄곧 현역 의원 50% 물갈이 방침을 밝혀온 데다가, 물갈이 대상으로 오른 ‘다선중진’ 의원이 상대적으로 PK지역에 많이 포진하고 있어서다. 4선 중진인 김정훈 의원(부산 남부갑)의 불출마 선언을 마지막으로 PK에 지역구를 둔 한국당 국회의원 11명 중 6명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무엇보다 김형오 위원장이 부산지역 5선 의원 출신으로 지역여론을 잘 알고 있다는 점이 PK지역 현역의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부산지역 정가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PK지역 컷오프에 의원들이 긴장하고 있지만, 넘어야할 파도라고 생각한다”면서 “(공천) 칼자루 잡은 분들이 세게 휘두르면 본인들이 이때까지 한 것과 다른 평가가 나오면 어쩔 수 없기에 예의주시하고 촉각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PK지역 물갈이 여론 속에서도 4선의 조경태 최고위원(사하을)과 유기준 의원(서·동구), 3선의 유재중 의원(수영)은 지역구를 챙기고 있으며, 3선의 이진복 의원(동래)은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