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13:13
보수진영서 '박근혜 사면론' 제기하는 이유
보수진영서 '박근혜 사면론' 제기하는 이유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비롯한 대통령 기록물들이 지난 24일 세종시 어진동 대통령기록관에 전시, 일반에 첫 공개됐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비롯한 대통령 기록물들이 지난 24일 세종시 어진동 대통령기록관에 전시, 일반인에게 첫 공개됐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21대 총선에 대비해 ‘박근혜 마케팅’ 카드를 꺼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인데도 ‘국민통합 차원에서 특별사면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줄곧 제기되어 왔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8일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의 구금 상태가 계속되는 것은 국민이 바라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오래 구속돼 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과도한 형사 제재에 관해서 국민 통합적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도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했다. 그는 지난 27일 공관위 전체회의에서 “저는 구정 연휴를 맞아 박 전 대통령 석방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공관위에서 논의할 사항도 아니고 개인적인 소견이지만 평소 생각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제가 언급하는 게 박 전 대통령 석방에 안 좋을까 싶어 이야기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지) 3년이 다 되어 가는데도 이 정권은 햇빛도 못 보게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원의 중형을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파기환송심이 내려져 아직 재판 중에 있다. 정치권 일각에선 형이 확정되지 않은 박 전 대통령이 사면 또는 형집행정지를 받을 수 없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 ‘보수통합’ 위한 선택

한국당이 ‘박근혜 카드'를 꺼낸 든 것은 아직도 보수진영 내부에서 영향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친박계를 제외한 한국당 의원들은 ‘박근혜’를 거론하는 것조차 꺼려했다. 탄핵의 프레임과 여론의 뭇매 때문이었지만, 이젠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것이다. 

보수통합의 걸림돌인 ‘탄핵 책임론’이 해소된다면 한국당을 중심으로 하는 ‘보수빅텐트’가 가능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탄핵 책임론‘은 보수진영의 분열을 불러온 한 요인이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박 전 대통령 사면에 찬성하는 변화된 입장을 보였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 19일 경북 구미를 찾아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상태가) 개인적·인간적으로 가슴이 아프다. 박 전 대통령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사면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그동안)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말하는 것은 보수가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탄핵을)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정치권 전체가 노력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