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16:58
신당 깃발 든 안철수…"투쟁하는 중도" 선언
신당 깃발 든 안철수…"투쟁하는 중도" 선언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0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혁신 언론인 간담회에서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신당 창당 계획을 발표했다.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지 5일 만이다. 그는 ‘실용적 중도’를 기치로 △작은정당 △공유정당 △혁신정당이라는 기조에 따라 신당 창당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신당 추진 계획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도는 중간에 서는 것이 아니라 중심을 잡는 것”이라며 “투쟁하는 중도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실용적 중도’에 대해 “한 이념에만 사로잡혀 고집하는 게 아니라 현시점에서 최선의 해결방법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대화, 타협하고 합의를 통해 실행하는 것”이라며 “(실용적 중도를) 모호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식하거나, 아니면 기득권 정치를 보호하려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또 창당 기조로 내세운 ‘작은 정당’에 대해 “현장에서 일하는 분들이 정책 아이디어를 내고, 네트워킹해 실현하는 쪽에 집중하는 정당을 만들고자 한다. 작지만 유능한 정당의 모습”이라고 했다.

‘공유 정당’에 대해서는 “당원들은 스마트폰으로 의사를 개진하고 당에서 추진해야 할 정책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당원이 주인 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했다. ‘혁신 정당’이라는 기조에 대해서도 “깨끗하고 투명하고 사람을 키우는 정당”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의 창당은 새정치국민연합·국민의당·바른미래당에 이어 4번째다. 신당 명은 미정이며 당 색은 주황색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는 발표 후 질의응답에서 4번째 창당 배경에 대해 “국민들께 약속드렸던 일을 이루기 위해 힘든 과정을 거치면서도 꿋꿋이 그 일을 해내려고 하는 의지의 표현으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기존 당을 나온 이유와 창당 각오에 대해 “과정에 대해 구구절절 설명드릴 필요 없이, 기존의 낡은 정당에서 새로운 일을 하기가 불가능했다. 거기서 투쟁하면서 만들어나가는 것도 하나의 선택이지만 지금은 시간이 없다”고 했다.

이어 “처음부터 새로 만드는 것이 훨씬 더 제대로 정치를 제대로 바꿀 수 있는 방법”이라며 “기존 정당에서 어느 정도 타협하면서 만들어나가는 게 가장 손쉽고 편안한 방법이겠지만 굳이 이렇게 어려운 선택을 해 올바른 길로 가겠다는 것”이라고 부연설명 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향후 창당 일정에 대해 “내일(3일) 신당추진위원회 맡을 분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신당추진위를 중심으로 구체적 일정을 하나씩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다. (목표) 의석에 대해 ‘몇석을 하겠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이 동석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 출당이 거부될 경우, ‘안철수 신당'의 창당이 가시화될 무렵 탈당 카드를 꺼낼 것으로 관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