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07:44
민주당,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위한 ‘2월 국회 개의' 강조
민주당,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위한 ‘2월 국회 개의' 강조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2.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2월 임시국회' 개의를 야당에 제안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2월 임시국회' 개의를 야당에 재차 제안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월 임시국회 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에 계류된 관련 법안 처리가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해찬 대표는 3일, 야당에 ‘2월 임시국회 개의’에 합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안심하는 국회가 되도록 원내대표단은 (야당과) 협상에 임해달라. 당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종 감염증 대응력을 높이는 검역법과 축산법, 미세먼지 특별법 등 국민 안전 법안 처리에 역점을 두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금융소비자피해방지 법안, 부동산 대책 등 여러 민생과 경제 관련 법안이 많다”며 “특히 경찰법과 경찰공무원법 등 경찰개혁 입법은 중요한 입법 사항이다. 야당은 조속히 2월 임시국회 (개의에) 합의해 국민 안전과 민생 국회를 위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더는 게 정치권의 가장 중요한 역활로 떠올랐다”며 “어제(2일) 자유한국당에서도 초당적인 협력을 약속하며 10가지를 제안했는데, 민주당도 야당과 협력해 (감염증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 지원 방안을 국회에서 찾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의 종합 대책을 마련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회 대응 특별위원회가 필요하다. 2015년에 여야가 힘을 합쳐 국회 메르스 특위를 설치해 총력 지원한 사례가 있다”며 “최고 수준의 방역망 강화, 서민 경제 침체 최소화, 소상공인 피해 방지를 2월 국회 최우선 목표로 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경우 잠복기에도 전염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데, 이에 증상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일회성 입국 검역에서 입국 후 검역으로 확대해야 한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검역법 개정안이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다”며 “국민의 안전을 보다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최대한 빨리 2월 국회를 열어서 관련 대책에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