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9:42
민주당-한국당, 2월 국회 합의 불구 논쟁 이유
민주당-한국당, 2월 국회 합의 불구 논쟁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2.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은 2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다. 사진은 텅 빈 본회의장. /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은 2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초당적인 협력에 나서는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한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처하기 위한 2월 임시국회 개의에 의견을 모았다.

윤후덕 민주당·김한표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개의’에 합의했다. 임시국회 일정이나 처리해야 할 법안 등 의제에 대해서는 각 당 원내지도부 협의를 거쳐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어 3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구체적인 임시국회 의제에 대해 논의한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한 검역법 개정안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회에 계류된 민생과 경찰개혁 법안도 2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하는 현안으로 제시했다. 한국당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초당적인 대처를 하기로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는 더 이상 특정 질병 감염 문제가 아니다. 안보·민생·경제의 총체적 위기가 되고 있다”며 “한국당은 (이러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여야는 임시국회 개의 시점에 대해 입장차가 있다. 민주당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를 언급하며 ‘이른 시일 내 개의’를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현안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뿐 아니라 21대 총선에 앞서 선거구 획정도 있는 만큼 ‘2월 중순 이후 개의’를 주장하고 있다.

이를 두고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초당적인 협력을 이야기하면서도 ‘선거구 획정이 가닥 잡혀야 2월 임시국회를 열지 않겠느냐’는 입장이다. 선거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어려움을 나 몰라라 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 안전을 책임지도록 보다 빨리 임시회를 열자”고 호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