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8:23 (수)
대통령기록관, 17대 대통령기록물 1088만건 이관 완료
대통령기록관, 17대 대통령기록물 1088만건 이관 완료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3.02.2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박경국) 소속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21일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제17대 대통령 기록물 총 1088만 건을 인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이관된 기록물은 대통령의 직무수행과 관련하여 대통령실, 경호처 및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위시한 27개 자문기관 등이 생산한 기록물로 전자기록 1,043만건, 비전자기록 45만건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전자기록은 위민· 온나라시스템 생산 전자문서 59만건, 청와대 위민게시판 등 개별업무시스템 기록 330만건, 시청각 기록 141만건, 각 기관 홈페이지 웹기록 513만건(정부대표포털 공감코리아 포함)으로,
 
전체기록물 중 96%가 전자 기록에 해당하여 17대 임기 내 전자정부의 진전을 가늠케한다.또한, 비전자기록은 종이문서 44만건, 간행물 8천건, 행정박물 2천건, 대통령 선물 1천건 등이다.

17대 대통령기록물 중 지정기록물은 약 24만 건(전자 7만, 비전자 17만)으로 총 기록물 대비 2% 수준이다.

박경국 국가기록원장은 “대통령기록물은 대통령의 국정철학이나 정책방향을 알 수 있는 중요한 기록으로,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온전한 보존과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소중한 역사가 후대에 오롯이 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