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0:31
장교동 돌아간 한화건설… “새로운 10년 도약”
장교동 돌아간 한화건설… “새로운 10년 도약”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2.0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이 여의도 생활을 마무리하고,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했다./한화건설
한화건설이 여의도 생활을 마무리하고,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했다./한화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한화건설이 여의도 생활을 마무리하고,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돌아간다. 2014년 이후 5년만이다.

한화건설은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으로 사옥을 이전한 후 5년만에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사옥 이전을 완료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고 3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4년 11월 장교동 한화빌딩의 리모델링 공사에 따른 공간 문제로 여의도 전경련 회관으로 사옥을 이전했다. 여의도 생활 동안 한화건설의 별도기준 매출액은 2015년 2조7,394억원에서 2018년 3조5,979억원으로 늘었으며 적자를 기록하던 영업이익도 2018년 3,07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여의도에서 실적 ‘턴어라운드’의 전기를 마련하며 금의환향한 한화건설은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이전하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올해 매출 4조원 돌파와 5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을 목표로 수익성을 동반한 지속 성장을 이뤄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화건설은 복합개발사업에 특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글로벌 인프라 디벨로퍼(Global Infra Developer)’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작년 런칭한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의 가치를 끌어올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2020년은 한화건설에게 또 다른 10년을 준비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중요한 한 해”라며 “신사옥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업무를 시작하는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