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5:41
안철수, 신당추진단 첫 회의서 '추락한 정치' 언급
안철수, 신당추진단 첫 회의서 '추락한 정치' 언급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0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전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창당추진기획단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창당추진기획단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신당을 창당하는 이유에 대해 "추락한 한국 정치의 공공성 회복"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를 정체성으로 한 '안철수 신당(가칭)'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 신당' 창당추진기획단 1차 회의에 참석해 "우리나라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 한 가지를 꼽으라면 공공성 회복"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나라 정치의 가장 큰 문제점은 공공성이 없는 것과 정치 기본이 안 된 것"이라며 "그래서 다시 초심으로, 우리가 왜 정치하는가, 왜 정당을 만들려고 하는가는 바닥에 추락한 공공성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신당 창당은) 공익을 위한 일"이라며 "어려운 길이지만 동참해주시는 분들이 있어 든든하고 가슴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안 전 대표를 비롯해 '안철수 신당' 창당추진기획단장을 맡은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과 김경환 변호사,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동섭, 김삼화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태규 단장은 "우리는 창당을 추진하면서 많은 어려운 장애물을 만날 것"이라며 "'20대 국회가 최악의 국회'라고 비판하면서도 (우리가) 뜯어고치겠다고 나서면 '현실적으로 되겠느냐'는 갖은 부정적 궤변을 만들며 비판한다"고 했다.

그는 "기득권은 무섭고 높은 장벽이며,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신당과 안 전 대표에 대한 갖은 공격을 본격화하겠지만 이겨낼 수 있다"며 "안철수 신당은 기성 정치의 관성을 깨고 진일보된 미래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