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02:57
민주당 영입인재, 하위 20% 지역에 투입될까
민주당 영입인재, 하위 20% 지역에 투입될까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2.0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시스템 공천'을 강조하며 하위 20% 평가에 해당하는 현역 의원 지역구에 당 영입 인재 공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하위 20% 현역 의원들의 공천 신청으로 '시스템에 따른 인적 쇄신'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시스템 공천'을 강조하며 하위 20% 평가에 해당하는 현역 의원 지역구에 당 영입 인재 공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하위 20% 현역 의원들의 공천 신청으로 '시스템에 따른 인적 쇄신'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진은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영입 인재의 공천을 예고했다. 총선이 70여 일 남은 가운데 민주당이 본격적으로 영입 인재를 활용하는 모습이다. 구체적인 공천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하위 20%’ 평가가 내려진 현역 민주당 의원 지역구에 투입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대표 비서실장인 김성환 의원은 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단수 공천 지역 가운데 (현역 민주당 의원이) 하위 20%에 포함된 경우에는 좀 더 정밀하게 검증하겠다는 의견이 있다. 그 부분과 맞춰서 영입 인재들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여성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첫 영입한 이후 현재까지 16명의 인재를 영입했다. 이 가운데 원종건 씨는 ‘데이트 폭력 의혹’으로 인해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한 뒤 민주당에서 탈당했다. 민주당은 오는 6일, 17·18호 인재 영입을 발표한 뒤 다음 주 중 1차 인재 영입을 마감할 예정이다.

◇ ‘시스템 따른’ 인적 쇄신 노렸나

하위 20% 현역 의원 지역구에 영입 인재 공천을 검토한 것은 ‘공천 혁신’ 차원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김성환 의원은 ‘하위 20% 의원이 영입 인재 공천에 반발할 것’이라는 기자들의 해석에 “당의 공천 과정에서 아무런 잡음이 없을 수는 없다고 보인다. 다만 그것이 상식과 공천 시스템 룰 전반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당도 공천 과정에서 혁신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약간의 긴장 같은 것은 불가피하다고 보인다”고 했다.

이는 하위 20% 통보를 받은 현역 의원 가운데 불출마 선언이 없어 영입 인재 공천으로 ‘인적 쇄신’ 효과를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하위 20% 평가가 내려진 현역 의원들은 당에 ‘이의 신청’을 하지 않았다. 하위 20% 통보를 받은 현역 의원들은 사실상 공천 과정에 감점이 있더라도 총선 출마를 예고한 셈이다.

하위 20% 현역 의원들이 불이익에도 불구하고 공천을 신청해 ‘공천 시스템에 따른 인적 쇄신’ 효과가 반감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지적에 ‘영입 인재 공천’으로 해결하려는 모습이다. 김 의원은 “(영입 인재 가운데)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분들은 대략 여론조사 적합도와 면접을 거치게 될 텐데, 이들을 ‘비례대표 전략공천, 비례대표 경선, 지역구 전략공천, 지역구 경선’ 등 4가지 경로에 맞춰 적절하게 배치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 전체의 룰을 보면 다음 주 정도까지 (영입 인재들이) 4가지 경로 중 하나를 택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전체적으로 한 번에 발표될 수도 있고, (공천의 다양한 경로 가운데 영입 인재에 대한) 조합이 된 곳부터 먼저 말씀드릴 수 있다”며 향후 영입 인재 공천 과정을 설명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