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20:16
당·정·청, ‘신종 코로나’ 대응방안 논의
당·정·청, ‘신종 코로나’ 대응방안 논의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2.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당·정·청은 5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갖고 방역·예방·경제·법률안 보완 등 세부 대책에 대해 마련했다. /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당·정·청은 5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갖고 방역·예방·경제·법률안 보완 등 세부 대책을 마련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당·정·청은 5일 국회에서 2차 고위 협의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에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 대응방안은 방역·예방·경제·법률안 보완 등 세부 대책으로 나눠 추진될 예정이다. 

이날 당·정·청은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한 신종 코로나 접촉자 격리 및 1:1 관리, 신종 코로나 표준 치료 방법 정립을 위한 학계 등과 노력, 마스크 사재와 같은 시장 교란 불공정 거래행위 정부 합동단속 및 처벌, 검역법·의료법·감염병예방법 등 감염병 관련 법안 국회 통과 협조, 현장 검역 인력 및 공중 보건 위기 대응 체계 강화, 신종 코로나 진단·치료 장비 확보, 입원·격리 치료환자 생활 지원 등을 집중 논의했다.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로 인한 경제 불안 요소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거시경제 전망 및 국내 산업 주요 업종별 영향 점검, 신종코로나 대응 관련 관계 장관 회의 주 2회 개최,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 등 경영 애로 완화를 위한 예산안 지원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와 관련한 가짜뉴스에 엄정하게 대응하기 위해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 공개도 약속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정·청 협의회 직후 브리핑에서 “당·정·청은 신종 코로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출입국 관리 강화 등 감염병 국내 유입을 적극 차단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 대책과 관련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협의회 모두발언에서 “활동이 많은 청년들, 자녀를 둔 학부모께서 특히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불안해하는 게 당연하다.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며 “개학이 다가오는데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방역 대책을 잘 세워주기 바란다. 중국 유학생 복귀에 대비한 (대학교) 개학 연기, 감염 예방 대책도 있어야 한다”고 정부에 주문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당·정·청은 오늘(5일) 회의를 기점으로 심기일전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이전과 달리 훨씬 과감한 정책을 마련하고자 한다. 모든 분야에 걸쳐 강력한 선제적인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국민과 경제계의 요청 전에 정부가 먼저 주도적으로 움직이길 바란다. 그래야 모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중국 일부로부터 입국 제한, 확진환자·접촉자 전체 자가격리 등 조치를 취하는 한편, 마스크 등 보호 용구 생산량을 늘리고 매점매석 등 시장 교란 행위도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며 “(앞으로) 중국 후베이성뿐 아니라 주변 상황도 파악해 양국 간 협력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