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9:57
공관위, ‘황교안 종로 출마’ 두고 격론… 7일로 결정 연기
공관위, ‘황교안 종로 출마’ 두고 격론… 7일로 결정 연기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2.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자유한국당·대한의사협회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자유한국당·대한의사협회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도자급 인사들의 출마지를 일괄적으로 확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황교안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 여부도 이 과정에서 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공관위는 황 대표의 출마지역을 5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위원들 사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7일로 연기됐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6일 저녁 6차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황 대표 출마지역 관련) 전체적인 논의는 마무리했다”면서 “결론은 제가 좀 더 심사숙고하고, (공관위원들과) 1대1로 심층적 의견 교환을 한 뒤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뿐만 아니라 대표급 후보들에 대한 처리 문제도 포함한다는 얘기”라며 “이분들을 전략적으로 어떻게 배치하는 게 좋을지 (공관위원들과) 논의를 좀 하고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공관위에서는 지도자급 인사들에 대해 전략공천을 한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이 가운데 황 대표의 출마지는 오는 7일 결정할 예정이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를 두고 공관위원들 사이 격론이 벌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험지인 종로에 나가서 싸워야 한다는 의견과 전국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반론이 팽팽했다는 후문이다.  

황 대표 본인은 종로 출마에 다소 유보적인 입장이다. 같은 날 당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난 황 대표는 “이리 와라’ 하면 이리 가고, ‘인재 발표해라’ 하면 발표하고, 그렇게 하는 건 합당하지 않다”면서 “저희 당과 저의 총선 행보는 저의 판단, 저의 스케줄로 해야 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보인 바 있다. 

한편, 공관위는 현역 의원 컷오프(공천배제) 기준을 정하기 위한 여론조사를 시작했다. 공관위는 6일까지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와 함께 당무 감사 내용, 역대 원내대표들의 의원 의정 활동 평가 등을 바탕으로 컷오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