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20:00
민주당, ‘정봉주 예비후보 적격 여부’ 미루는 이유
민주당, ‘정봉주 예비후보 적격 여부’ 미루는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2.0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총선 예비후보 자격 심사를 미뤘다. 사진은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인근 커피숍에서 당 심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취재진이 오자 피하는 모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총선 예비후보 자격 심사를 미뤘다. 사진은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인근 커피숍에서 당 심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취재진이 오자 피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예비후보 자격 심사를 미뤘다. 정 전 의원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데 대한 민주당 내부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지난 6일, 후보자 검증소위원회와 전체회의에서 정 전 의원에 대한 예비후보 적격 여부 판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공관위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정 전 의원에 대한) 성추행 사건 연관성, 반대로 명예훼손 무고 재판 1심 무죄 등이 상충하는 측면이 있어 (공관위 내부에서) 많은 의견이 오갔다. 오늘 최종 결론을 못 내렸고, 9일 오전 10시부터 (공천) 면접이 시작되는데 그 전에 공관위 전체회의를 열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과거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을 때 본인(정 전 의원)이 처음에는 부인하다가 나중에 그 장소에 있었다고 인정한 측면이 있어 국민적 인식은 성추행이 있었다는 쪽으로 형성된 것이 아니냐”며 “검증소위 결론은 (정 전 의원에 대한 문제는) 법리적 판단만으로 (결정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정무적 판단까지 같이 이뤄져야 할 사안으로 판단된다는 게 검증소위의 의견”이라고 부연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 준비 과정에서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자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성추행 의혹 보도가 허위보도’라며 제기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 1심 재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고 민주당에 복당한 뒤 올해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의 상황을 ‘공천 악재’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성추행 의혹이 있는 민병두 의원, 사생활 문제에 휘말린 이훈 의원 등도 공관위 검증소위의 정밀심사 대상에 올렸다. 최근 성범죄나 성추문 관련 의혹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좋지 않은 여론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