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16:26
‘실적 부진’ 웹젠, 올해 대표IP 신작으로 반등할까
‘실적 부진’ 웹젠, 올해 대표IP 신작으로 반등할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2.0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젠이 지난해 실적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올해 자사의 대표 인기 지식재산권(IP) R2와 뮤를 활용한 신작들로 반등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웹젠
웹젠이 지난해에도 실적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올해는 자사의 대표 인기 지식재산권(IP) R2와 뮤를 활용한 신작들로 반등 계기를 마련할 방침이다. /웹젠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웹젠이 지난 2019년에도 하락세를 면하지 못했다. 올해는 모바일‧PC온라인 신작을 통해 반등 계기를 마련하고 해외시장을 더욱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웹젠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4.8% 감소한 518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1,7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6%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422억원으로 15.9% 감소했다.

4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나쁘지 않았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8% 증가한 14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92억원으로 67% 올랐다. 

지난해 국내에 출시한 게임들이 성과를 거두지 못해 매출이 감소했고 하반기에는 해외시장에서 어느정도 성과를 올리면서 감소분을 메웠다.

웹젠은 올해 자사의 대표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들로 반등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모바일 신작 ‘R2모바일’을 올해 출시할 계획이다. R2모바일은 웹젠의 대표 PC온라인게임 ‘R2’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의 핵심콘텐츠와 재미를 구현하기 위해 R2 핵심 개발진들이 직접 참여했고 올해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젠의 대표 지식재산권(IP) ‘뮤’의 신작들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PC온라인 신작 ‘뮤 이그니션2’는 올해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며 모바일 신작 ‘뮤 아크엔젤’은 국내 출시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뮤 이그니션2는 지난해 중국에 먼저 출시돼 인기를 얻고 있는 PC온라인게임으로 올해 1분기 서비스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뮤 아크엔젤은 현재 출시된 PC온라인 ‘뮤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 ‘뮤 오리진1‧2’를 잇는 뮤 시리즈의 스핀오프 게임이다.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최적화된 게임성을 내세워 PC온라인에 가까운 모바일게임을 목표로 개발중이다. 

뮤 IP를 활용한 신작들의 경우 여러 외부요인에 따른 시기적인 변수를 감안해 출시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이 외에도 웹젠은 시장성이 높은 모바일 전략게임(SLG)과 수집형게임 개발에도 착수했다. 지난해부터 해당 장르의 게임들을 개발하고 있는 만큼 올해 하반기 공식으로 소개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가파른 하락세를 방어하는데 역할을 했던 해외 시장의 경우 출시 및 사업지역을 다양화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일본 게이머들이 선호하는 수집형게임 ‘프로젝트A’로 올해 하반기 일본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프로젝트A는 콘솔게임급의 방대한 시나리오, 애니메이션, 액션연출을 더한 수집형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이 외에도 동남아시아에서는 태국 대형 퍼블리셔 ‘플레이파크’와 뮤 온라인 게임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젠 관계자는 “우수한 게임개발진 확보 및 개발사 인수합병(M&A), 스트리밍게임‧멀티플랫폼 등 서비스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해 중장기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