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00:36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탄핵카드 만지작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탄핵카드 만지작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2.1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문 대통령이 연관됐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앞서 <동아일보>가 공개했던 검찰의 공소장이 근거가 됐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연루 사실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탄핵을 추진하겠다”며 “대통령이 실토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총선 후 21대 국회가 구성되면 곧바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 입을 다물고 있는데 국민은 대통령의 설명을 요구한다”며 “대통령이 선거공작에 관여했다면 국민들도 당연히 탄핵을 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이러한 검찰 공소장을 감추기 위해 발버둥 쳤다. 청와대의 범죄사실을 어떻게든 감춰보려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개된 공소장에는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범죄첩보의 생산 및 경찰 하달이 위법임을 인식했으면서도 청와대 핵심이었던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의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는 대목이 나온다. 검찰이 울산시장 선거 관련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다고 확신하게 만든 진술이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대통령 친구 광역시장 만들기에 국가권력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 모르게 저질렀다고는 상상조차 안 되는 기획성 집단 선거부정”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언제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과 외면 뒤에 숨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거듭 문 대통령의 입장을 촉구했다.  

진보성향 인사들 일부에서도 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홍세화 전 진보신당 대표는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해명이든 석명이든 자신의 입장을 국민에게 밝힐 의무가 있다”고 했으며, 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도 “공소장에 기재된 범죄 사실을 보면 1992년의 초원복집 회동은 발톱의 때도 못 된다”고 강도 높은 목소리를 냈다. 

청와대는 검찰의 공소장과 관련한 입장을 일체 내지 않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재판 과정에서 (공소장에 대한) 사실판단이 최종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했으며, 이날 첫 브리핑에 나선 강민석 신임 대변인도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을 드릴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