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11:18
이인영, 코로나로 위축된 소비 '내수대책' 수립 강조
이인영, 코로나로 위축된 소비 '내수대책' 수립 강조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국내 소비심리 악화와 관련해 “지금이 내수대책 수립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정부의 선제적 대응으로 감염증 확산의 고비를 넘겼다고 판단, 얼어붙은 내수 대책 방안을 감염증 대응과 투트랙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과 정부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잘 치르고 있다”며 “우한에서 출발한 국민들이 안전하게 돌아왔고 감염 확산세도 주춤, 안정적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선제적 방역 관리와 국민의 적극 참여로 우리 사회가 감염증을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본다”며 “이제 서서히 감염증 대응과 내수 대책을 투트랙으로 추진할 때”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 일상이 극도로 위축되고 경기도 얼어붙어 숙박 등 관광업, 음식업, 유통업 등 국내 소비 전반이 꽁꽁 얼어붙었다”며 “매출이 절반으로 줄고 휴업을 택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속출한다는 소식도 들린다”고 했다.

이어 “주말을 기점으로 모든 정부 부처가 내수 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청한다”며 "당장 도움을 줄 수 있는 대책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1월 일자리가 작년 동기 대비 56만여 명이 증가한 데 대해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며 “세계 경제가 어려운데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 것은 기업과 정부 모두가 제 역할을 잘 한 것”이라고 호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