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11:24
신종 코로나 테마주·루머 기승… 당국 “엄정 대응” 경고장
신종 코로나 테마주·루머 기승… 당국 “엄정 대응” 경고장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02.1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와 악성루머가 기승을 부릴 조짐이 보이자 경고장을 날렸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와 악성루머가 기승을 부릴 조짐이 보이자 경고장을 날렸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거래소와 합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테마주 및 악성루머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11일 밝혔다. 

금융당국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및 확산을 계기로 일부종목의 주가가 급등락하고, SNS·인터넷 카페 등 사이버 상에서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일반투자자의 추종매매에 따른 피해 및 자본시장의 신뢰도 저하가 염려된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5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테마주 30종목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57.22%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7.00%)와 코스닥지수(7.12%) 등락률을 크게 웃돌고 있는 수치다. 금융당국 측은 “기업 가치와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락하는 테마주를 매수한 후 불공정 거래가 발생하거나 가격 거품이 꺼지면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당국과 거래소는 합동으로 △테마주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 △과도한 허수주문, 초단기 시세 관여, 상한가 굳히기 등으로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 △인터넷 증권 게시판 등에 풍문을 유포해 주가가 급등할 것처럼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 등에 대한 대응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현재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신종코로나 테마주로 언급되는 진단·백신주, 마스크주, 등 30여 종목 테마주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매수를 추천하는 대량 문자메시지 발송하거나 온라인에 풍문 유포하는 사례는 집중 모니터링 대상이다.

또 당국은 급등세를 보이는 테마주에 대해선 시장경보종목 지정 조치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최근 20개 종목에 대해 총 33회에 걸쳐 시장경보조치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해당 종목에 대해 불건전 주문을 제출한 투자자에 대해선 수탁거부 예고 조치를 해 3개 종목에 대해 5건의 조치를 취했다.

아울러 당국은 악성루머를 이용한 위법 행위가 반복돼 투자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계 기관과 공조해 루머 생성·유포자를 즉시 조사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주가가 급변하거나 거래량이 급증하는 테마주는 추종 매수를 자제하고 증권게시판, 카페 및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근거 없는 루머와 풍문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